'마약 혐의' 버닝썬 이문호 대표 구속…"증거인멸 우려"

입력 2019-04-20 09:31

제보하기

▲클럽 버닝썬의 이문호 공동대표가 마약 투약 및 유통 혐의로 영장실질심사(피의자심문)을 받기 위해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뉴시스)
마약 투약 혐의로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이문호 대표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9일 이 대표에 대한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어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임 부장판사는 "영장청구 이후 추가된 범죄사실을 포함해 범행이 상당 부분 소명된다"며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의 구속영장이 신청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경제레시피] "전국민 선착순"…숙박·여행·외식 등 소비할인쿠폰 8종, 신청 및 사용법은?
  • 2
    [증시 키워드] MSCI 편입된 씨젠ㆍ알테오젠ㆍ신풍제약 주가 향방은? 알루코 3거래일 연속 '상한가'
  • 3
    MSCI, 씨젠ㆍ알테오젠ㆍ신풍제약 지수편입 결정

사회 최신 뉴스

  • 1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대박신화 어느 날, 상상초월! 세상 하나뿐인 조합으로 월 매출 7000만 원! 닭한마리 돌솥리소토 맛집 '이○○○○'…대박 비법은?
  • 2
    기안84 사과, ‘복학왕’ 여혐 논란 후폭풍…‘나 혼자 산다’ 하차 요구 빗발
  • 3
    역대 최장 장마…건물·도로 침수 피해 줄이려면 ‘이것’부터 내려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