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일하기 좋은 아시아 기업’ 3년 연속 선정

입력 2019-04-09 16:05수정 2019-04-09 16:07

제보하기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 조직문화 혁신 위한 직원들과의 대화에서 강연하고 있다.(한국수자원공사)

아시아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기업에 한국수자원공사가 선정됐다.

한국수자원공사는 9일 초과근무를 줄이는 업무혁신과 일과 생활의 양립을 위한 제도운영으로 글로벌 컨설팅 기업 GPTW사가 주관하는 ‘아시아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기업(Best Workplaces in Asia)’에 3년 연속 선정됐다고 밝혔다.

‘아시아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기업’은 대한민국과 호주, 일본 등 아시아 11개국 25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신뢰지수, 구성원 평가, 기업문화 등의 항목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매년 선정한다.

수자원공사는 2016년부터 조직문화 혁신 전담부서를 신설해 다양한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불필요한 초과근무를 줄이기 위해 일정시간 이후 업무용 PC가 자동 종료되는 ‘PC-OFF 시스템’을 시행하고 하루 8시간 근무조건 내에서 출퇴근 시간을 조절하는 ‘유연근무제’를 시행해 지난해 기준 전 직원의 52%가 활용하고 있다. 주 40시간, 5일 근무조건 내에서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자유롭게 근무시간을 조절할 수 있는 ‘근무시간 선택제’도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전사적 차원의 업무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중복자료 생성을 최소화했고 종이와 프레젠테이션 없는 회의 준비, 보고 절차 단순화 등 일하는 방식에 대한 혁신 노력을 병행해 생산성을 높이는 다양한 업무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기존의 일하는 방식과 절차를 과감히 개선해 업무의 효율을 높이고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조직문화를 정착시켜 나갈 것”이라며 “국민 모두가 누리는 건강한 물공급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상민 해명, 샴푸 뒷광고 논란…알고 보니 업체 탓? “연결 지어 죄송해”
  • 2
    홍석천 입양, 당시 조카는 입양 반대…“부끄러운 게 아니라…”
  • 3
    유지나, 송해와 각별한 정…어쩌다 부녀지간 됐나 ‘뭉클’

사회 최신 뉴스

  • 1
    [출근길] 인명피해 22명…'방화살인범' 안인득 무기징역 확정·한밤에 고층 아파트 드론 띄워 사생활 촬영한 일당 불구속 기소 外 (사회)
  • 2
    [출근길] SM, 찬열 전 여자친구 폭로 글에 “입장 없다”·박명수, 코로나19 밀접접촉자 만나…다행히 음성 판정·신동엽-김원희 TV조선 새 예능 ‘우리 이혼했어요’ MC 확정·오달수 2년 만에 스크린 복귀·씨엘 신곡 ‘WHA’와 ‘5STAR’로 컴백 (연예)
  • 3
    ‘교비 횡령’ 손석민 전 서원대 총장 벌금 100만 원 확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