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PK 실축·이재성 선제골' 한국, 코스타리카에 1-0 앞선 채 전반 종료

입력 2018-09-07 21:17

제보하기

(연합뉴스)

손흥민이 파울루 벤투 감독의 데뷔전인 한국과 코스타리카의 A매치 평가전에서 페널티킥을 실축했지만, 이재성이 이를 득점으로 연결하며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7일 오후 8시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A매치 평가전에서 전반 35분 터진 이재성의 선제골에 힘입어 1-0으로 앞선 채 후반전을 진행 중이다.

이날 벤투 감독은 지동원을 최전방에 세우고 양쪽 측면에 손흥민과 이재성을 내세운 4-2-3-1 전술을 가동했다.

지동원의 뒤를 받치는 2선에는 남태희가 공격형 미드필더로 투입됐고 기성용과 정우영이 중원을 맡았다.

포백에는 홍철, 김영권, 장현수, 이용이 배치되고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한국은 경기 시작하자마자 골 찬스를 맞았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홍철의 크로스를 이재성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아쉽게 빗나갔다.

경기 초반 한국은 코스타리카를 몰아쳤다. 한국은 짧은 패스로 코스타리카 수비진을 위협했고, 수차례 득점 찬스를 맞았다. 하지만 골 결정력이 다소 아쉬웠다. 한국은 수차례 슈팅을 날렸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하지만 전반 33분 기성용이 최전방으로 롱패스를 연결했고 이를 남태희가 트래핑하며 치고 들어가려는 순간, 코스타리카의 수비가 손으로 잡아채 심판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전반 35분 이 페널티킥의 키커로 손흥민이 나섰다. 손흥민은 상대 골문 오른쪽을 노려서 공을 찼지만 슈팅이 골대를 맞고 튕겨나왔고, 이를 이재성이 달려들며 그대로 슈팅을 날려 득점으로 연결했다. 손흥민은 멋쩍게 웃으며 이재성의 득점을 축하했고, 선수들도 환호했다.

전반은 이재성의 득점으로 1-0으로 앞선 채 마쳤다.

과연 후반전에선 어떤 경기가 펼쳐질 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벤투호 1기'에서는 기성용이 아닌 손흥민이 주장 완장을 찬다. 벤투 감독은 이번 평가전을 앞두고 손흥민을 주장으로 낙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사랑의 콜센타’ 오승근 나이, 50년 세월 넘어 이찬원에 관심…“꺾기 잘한다”
  • 2
    미스터트롯 영화제작, 브라운관 넘어 스크린까지…인기 종횡무진
  • 3
    부동산 '사정정국'에… 단톡방 이름 바꾸고 새 멤버 차단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부동산 보도 팩트체크·'김현정의 뉴스쇼' 통합당에 역전당한 지지율, 무엇이 문제일까?·'철파엠' 권진영·'최화정의 파워타임' 옥주현·'컬투쇼' 변기수, 김민경, 유세윤 外
  • 2
    [일기예보] 오늘 날씨, 전국 폭염특보·막바지 장맛비 '예상 강수량 최고 300mm 이상'…낮 최고 기온 35도 "미세먼지 농도 '좋음'"
  • 3
    [오늘의 운세] 8월 14일 띠별 운세 : 82년생 개띠 "옛 것을 버리고 새 것을 취하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