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측, 성추행 추가 폭로에 "제보자가 소설 쓴 것…누구인지 알고 있다"

입력 2018-04-04 11:06

제보하기

가수 김흥국의 성추행 추가 폭로가 나온 가운데, 김흥국 측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흥국 측 관계자는 4일 "김흥국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누가 주장한 것인지 알고, 의도도 알고 있다. 그가 소설을 쓴 것"이라며 최초 보도한 매체에 대해서도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날 한 매체는 김흥국과 30년지기 라고 밝힌 A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흥국이 2002년, 2006년 월드컵 당시 성추행한 사실이 있으며 사과는 하지 않았다"라고 보도를 했다.

앞서 김흥국에게 두 차례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한 A씨가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김흥국도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A씨를 맞고소한 상태다.

이에 김흥국은 오는 5일 오후 서울 광진경찰서에서 피고소인의 신분으로 성폭행 혐의에 대한 소환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아현 공식입장, 세 번째 이혼…추석 여행에도 “오로지 혼자”
  • 2
    [특징주] 바이오스마트, 에이엠에스바이오 美 FDA '코로나19' 키트 등록·검체 면봉 승인 ‘강세’
  • 3
    아질산염 어떤 물질?…'독감백신 맞은 뒤 돌연 사망한 고교생' 유족 "진실 규명 해달라"

사회 최신 뉴스

  • 1
    한소희 단발 변신, 과거 피팅모델 시절 화제…완성형 미모 ‘눈길’
  • 2
    박보검 호국음악회, 늠름한 모습으로 등장…입대 후 첫 공식 행사 ‘훈훈’
  • 3
    [내일 날씨] 큰 일교차 유의…미세먼지는 '나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