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 김아랑, 부상 딛고 두번째 올림픽 도전…"트라우마 이겨내겠다"

입력 2018-02-18 11:14

제보하기

▲쇼트트랙 여자 국가대표팀 맏언니 김아랑.(연합뉴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에서 최민정이 금메달을 획득한 가운데 부상을 딛고 두 번째 올림픽에 나선 김아랑의 활약도 주목받고 있다.

김아랑은 17일 열린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에서 4위를 기록하며 아쉽게 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다. 그는 4위를 차지한 후에도 금메달을 차지한 최민정에게 다가가 진심 어린 축하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맏언니인 김아랑은 지난해 1월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전국동계체육대회 경기 도중 상대 선수의 스케이트 날에 왼쪽 뺨을 베이는 사고를 당했다.

당시 사고로 수술대에 올랐던 김아랑은 아직도 상처 부위에 연분홍색 대형 반창고를 붙여 흉터를 가릴 정도다.

특히 당시 사고로 김아랑은 경기 도중 아웃코스로 상대 선수를 제칠 때마다 가슴이 두근거린다라며 트라우마를 겪고 있다는 사실도 전했다. 실제로 이날 경기에서도 김아랑은 "아직도 (트라우마가) 조금 남아있는 것 같다"며 "그러나 항상 그랬듯, 긍정적인 마인드로 이겨낼 것"이라고 밝혔다.

김아랑은 이번 올림픽을 앞두고 올림픽에 출전하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고 말했다. 그만큼 부상을 이겨내고 다시 트랙에 선 것만으로도 웃을 수 있다는 의미다.

김아랑은 "경기 자체는 만족스러웠다. 아쉽긴 하지만 난 최선을 다했다"라며 남은 계주에서 자신의 역할을 다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그는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어 행복하다. 목표는 단체전 메달을 따서 시상대에 올라가는 것"이라며 "후회 없이 하자는 마음으로 열심히 훈련해왔다. 이젠 보여줄 차례"라고 의지를 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국제유가, OPEC+ 산유량 동결· 미 고용지표 호조에 급등...WTI 3.5%↑
  • 2
    [상보] 뉴욕증시, 고용지표 호조에 4거래일 만에 반등...다우 1.85%↑
  • 3
    [1보] 국제유가, 급등...WTI 3.5% ↑

사회 최신 뉴스

  • 1
    [종합] 코로나19 확진자 418명…하루 만에 다시 400명대로
  • 2
    속보 백신 이상반응 1305건 추가된 총 2883건…사망신고 누적 7명
  • 3
    속보 코로나19 어제 418명 신규 확진 판정…또 다시 400명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