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탈당파 복귀설에 “‘돌아와도 받는 건 곤란’ 의견 주류”

입력 2017-05-11 10:20

제보하기
김무성 ‘재등판설’도 부인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11일 탈당파 의원들의 복귀에 관해 “다시 돌아온다고 해도 받는 것은 곤란한 것 아니냐는 의견들이 많다”고 밝혔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이들의 즉시 복당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 ‘탈당 13인’의 거취는 당분간 불분명할 것으로 전망된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MBC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탈당파의 복당 문제가 당내에서 논의 중임을 시인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그런 의견이 주류냐’는 질문에 “안 받아야 하는 것 아니냐, 이런 의견이 많은걸로 알고 있다”며 이들의 복당에 부정적인 입장을 우회적으로 표시했다.

아울러 재등판설이 제기된 김무성 고문에 관해서는 “김 고문의 뜻을 확인해보니 본인도 백의종군 하실 뜻이 확고한 것 같다”며 복귀설을 일축했다. 그러면서 “의원총회든 간담회든 (앞으로) 당의 리더십 체제를 어떻게 구축할지 진지한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국제 관광비행 확대에 선택지 다양…가격ㆍ여행지 골라 타자
  • 2
    [클릭~넥스트 증시] 3월 1주 증시, 미 국채 금리 추가 상승 가능성 있어… “코스피 2950~3150선 전망”
  • 3
    MZ세대 패션트렌드는 ‘로고 플레이’…아미·메종키츠네·아크네 인기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미국 하원, 2140조 규모 경기부양안 통과…공은 상원으로
  • 2
    문재인 대통령 부산행에...野 “선거 개입” vs 與 “반헌법적 행위”
  • 3
    다음 주 4차 재난지원금 포함 추경안 발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