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라 델레바인 누드 사진 공개, 주요 부위만 가리고 '찰칵'… "이유는?"
입력 2014-07-09 14:47

카라 델레바인 누드 사진

(카라 델레바인 트위터)

모델 카라 델레바인이 자신의 누드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달 25일 카라 델레바인의 트위터에는 "FREE THE NIPPLE"(프리 더 니플·젖꼭지를 자유롭게)라는 짧은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프리 더 니플'이란 미국을 중심으로 여성의 상의 노출 권리를 주장하는 일종의 인권 운동이다.

공개된 사진 속 카라 데렐바인은 가슴에 손전등을 대고 있으며 '출입금지' 표지판 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히 손전등과 표지판으로 몸의 중요한 부위를 가린 모습이 시선을 끈다. 또 젖꼭지를 가린 손전등이 환하게 비춰 메시지를 강조했다.

카라 델레바인의 누드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카라 델레바인의 누드 사진, 훌륭하다" "카라 델레바인의 누드 사진, 가슴에서 불이 번쩍" "카라 델레바인의 누드 사진, 대체 무슨 생각으로 이런 짓을" 등의 반응을 보였다.

SPONSORE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