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겨 조추첨, ‘6인 한 조’ 방식으로 변경...3조에 편성될 듯
입력 2014-02-06 14:41

(사진=AP/뉴시스)

2014 소치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의 조추첨 방식이 2010 밴쿠버동계올림픽과는 달라진다.

밴쿠버 대회 당시에는 총 30명의 선수들이 출전해 5명이 한 조에 속해 총 6개로 경기가 진행됐다. 하지만 이번 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는 6명이 한 조를 이루는, 이른바 ‘6인 한 조’ 방식으로 바뀐다. 김연아는 밴쿠버 대회 당시 상위 10명이 따로 추첨해 30명 중 23번을 뽑아 5조에서 세 번째 순서로 연기를 펼친 바 있다.

하지만 국제빙상연맹(ISU)은 소치올림픽에서 일반적인 국제대회나 세계선수권 대회 등과 같은 6명을 한 조에 묶어 경기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김연아의 세계 랭킹은 29위로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선수들 중 랭킹이 15번째로 높다. 때문에 예전 방식이었다면 6개 조 가운데 네 번째 조에서 경기를 할 것으로 예상됐던 터였다. 하지만 6명이 한 조에 묶임에 따라 5개 조 중 세 번째 조에서 연기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물론 전체적으로 몇 조에서 연기하느냐는 크게 중요한 점은 아니다. 다만 같은 조 내에서 몇 번째로 연기하느냐가 관건이다. 각 조 사이에는 얼음판을 고르는 이른바 정빙 작업을 하지만 한 조의 경기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정빙을 하지 않아 조별로 뒤쪽 순번을 뽑은 선수는 앞 선수들의 경기로 인해 얼음판이 파이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김연아 역시 조의 앞 순번으로 연기하는 것을 선호하는 편이다. 조 내에서의 연기 순서는 추첨에 따라 결정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