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국영석유사, 국내 조선 '빅3'와 23조 규모 LNG선 계약”

입력 2020-06-01 21:52수정 2020-06-01 21:59

제보하기

▲삼성중공업이 인도한 LNG 연료추진 원유운반선. (사진제공=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 ‘빅3’ 업체가 카타르 국영석유사인 QP(카타르 페트롤리엄)와 700억 리얄(약 23조6000억 원) 규모의 LNG운반선 계약을 맺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QP는 성명을 통해 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과 계약을 맺고 100척 이상의 선박을 공급받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채윤, 웹툰작가 변신…개그우먼 안가연도 네이버 웹툰 연재 ‘전직하는 스타들’
  • 2
    셀트리온헬스케어, 트룩시마ㆍ램시마SC 출시 효과 기대 ‘목표가↑’-신한금융
  • 3
    제주항공 "구조조정 관여한 바 없어"…이스타 노조 주장 정면 반박

기업 최신 뉴스

  • 1
    현대차 정의선, SK 최태원과 3차 배터리 정상회담…1~2차와 다른점 3가지
  • 2
    U+아이돌Live, 7일 ITZY의 '부퀘스트' 공개
  • 3
    엑셈, 한국에너지공단 ‘빅데이터 기반 지능형 에너지관리시스템’ 사업 계약 체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