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여 표시 정봉주ㆍ손혜원에 민주당 후보는 외면…'사진 찍자' 요청에 거절

입력 2020-04-04 14:38

제보하기
부산 찾은 열린민주당 거리 유세 시작

▲4일 오후 부산 영도구 대교동 사거리에서 열린 민주당 지도부와 비례대표들이 4·15 총선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열린민주당이 3일 부산을 찾아 거리 유세를 펼쳤다. 열린민주당은 친여 비례 정당을 표방하며 더불어민주당 후보자에게 친근감을 표시했지만, 냉랭한 분위기에 직면했다.

이날 열린민주당 거리 유세에는 정봉주·손혜원 공동 선대위원장, 비례대표 후보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오전 부산 영도구 주요 교차로에서 '진짜가 나타났다. 12번 열린민주당'을 홍보하는 피켓을 들고 지나가는 시민을 향해 인사했다.

정 위원장은 "공식 선거운동 시작하자마자 열린우리당 지지율이 좋은 호남을 갔다"며 "열린민주당 호응이 좋아지고 있는 부산에도 왔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열린민주당 인지도가 많이 올라가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지지율이 높고 가급적으로 우리를 아는 사람 위주로 선거운동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거리에서 우연히 마주친 더불어민주당 중영도 김비오 후보에게 다가가 같이 사진을 찍자며 친근감을 표시했다. 그러나 김 후보는 "당 입장이 있다"며 거절했다.

열린민주당은 부산에서 유세차를 동원하지 않고 개인별로 선거운동을 펼쳤고 이를 유튜브 방송용으로 촬영해 홍보하는 전략을 펼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성훈 자축, 솔로 데뷔 19주년…젝스키스 재결합→탈퇴까지 '다사다난'
  • 2
    ‘동상이몽’ 정찬성 아내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3
    혜은이 심경, 30년 만에 이혼한 이유…"김동현이 먼저 하자고 해"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문재인 대통령 "G7회의 초청, 기꺼이 응할 것"..."브라질 포함시켜 G12로 확대하자"
  • 2
    속보 문재인 대통령 "브라질 포함시켜 G12로 확대하자"
  • 3
    속보 문재인 대통령 "G7 초청 기꺼이 응할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