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직원 코로나19 확진 판정…마포 상암동 사옥 폐쇄

입력 2020-03-28 16:56

제보하기

(연합뉴스)

CJ ENM이 직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마포구 상암동 사옥 전체를 폐쇄했다.

CJ ENM 측은 28일 "이날 직원 1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현재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사옥 전체를 폐쇄하고 긴급 방역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이날 사옥에서 근무하고 있던 CJ ENM 임직원들이 안내 방송에 따라 건물 밖으로 대피하는 등 작은 소동이 발생하기도 했다.

CJ ENM 측은 지난달 27일부터 불가피한 상황을 제외하고는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시행 중이었고, 부득이하게 출근하는 직원들은 체온 확인 절차를 거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성훈 자축, 솔로 데뷔 19주년…젝스키스 재결합→탈퇴까지 '다사다난'
  • 2
    혜은이 심경, 30년 만에 이혼한 이유…"김동현이 먼저 하자고 해"
  • 3
    ‘동상이몽’ 정찬성 아내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기업 최신 뉴스

  • 1
    “카타르 국영석유사, 국내 조선 '빅3'와 23조 규모 LNG선 계약”
  • 2
    "덴탈 마스크는 민간이 유통…식약처 허가 제품은 '의약외품' 표시"
  • 3
    제네릭 난립 막는다…직접 생동 시험 실시한 제약사 공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