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97세 확진자, 12일 만에 완치…국내 최고령 완치자 “감사하다”

입력 2020-03-26 20:07

제보하기

▲국내 최고령 확진자가 완치 판정을 받았다. (사진제공=청도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97세 여성이 환자판정을 받았다.

26일 청도군에 따르면 전국 청도지역 한 주간보호센터 입소자인 97세의 황모 할머니가 25일 완치판정을 받았다. 국내 최고령 완치자다.

황 할머니는 지난 13일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고 북도립 포항의료원으로 이송돼 집중치료를 받았다. 이후 12일 만에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체 후 자택으로 귀가했다.

이로써 황 할머니는 국내 4144명의 확진자 중 최고령 완치자가 됐다. 아들인 홍모 (73)씨는 “어머니가 완치되어 너무 기쁘다. 주변의 응원과 관심 덕분이다”라고 감사함을 드러냈다.

한편 황 할머니 외에도 지난 21일 경산의 93세 할머니가 확진 판정을 받은 지 13일 만에 완치 판정을 받고 집으로 돌아갔다. 또한 포항의료원에는 최고령 확진자인 104세 할머니가 치료를 받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외교부 “한국 3개 업체 진단키트, 미국 FDA 사전승인 획득”
  • 2
    CJ ENM 직원 코로나19 확진 판정…마포 상암동 사옥 폐쇄
  • 3
    구로 만민중앙교회 집단감염 최소 12명…접촉자 약 300명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영화 '스물', 김우빈·강하늘·준호 주연…"인생 최대 흑역사를 함께한 세 친구" - 3월 29일
  • 2
    구로 만민중앙교회 집단감염 최소 12명…접촉자 약 300명
  • 3
    정부 “대구 의료인 121명 코로나19 확진…의사 간호인력 각 14명·107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