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경총 회장 "법인세 인하, 경제 활력ㆍ고용 촉진 차원에서 건의한 것"

입력 2020-03-26 17:38

제보하기
"기업 유동성 부족 문제 해결 위해 적극적 조치가 필요"

손경식 <사진>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26일 "법인세 인하는 현재 경제 상황에서 기업들이 당장 혜택을 보자는 차원에서 건의한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무총리-경제단체 간담회'에서 "(법인세 인하는) 향후 경제 회복 과정에서 수축된 기업 활동과 투자가 적극적으로 이뤄져 경제 활력과 고용에 도움을 주자는 취지에서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손 회장은 18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주요 경제주체 초청 원탁회의'에서 정부에 법인세 인하를 비롯한 각종 규제 완화를 요청했다.

손 회장은 "법인세 인하가 실제 이뤄지려면 세법 개정 등 입법 절차가 상당 기간이 소요되므로 이를 위해 지금부터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침체된 실물경제를 정상궤도에 올려놓기 위해서는 각종 경제적 지원제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경제위기 회복 과정에서 외국공장 가동 중단으로 인한 국내 상산 증가 등 추가적인 근로시간 요구가 커질 수밖에 없어 특별연장근로의 적극적 인가 등 유연한 근로시간 운영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업현장에서는 자금 조달이 어려운 기업들이 많은 만큼, 유동성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 조치가 필요하다"며 "어려울 때일수록 노사가 고통을 나눠 기업을 살리고 경쟁력을 높여 나갈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외교부 “한국 3개 업체 진단키트, 미국 FDA 사전승인 획득”
  • 2
    CJ ENM 직원 코로나19 확진 판정…마포 상암동 사옥 폐쇄
  • 3
    구로 만민중앙교회 집단감염 최소 12명…접촉자 약 300명

기업 최신 뉴스

  • 1
    KT, 원스톱 전자문서 서비스 ‘페이퍼리스’ 출시
  • 2
    KT, RE100(재생에너지) 시장 선도 위해 신성이엔지와 맞손
  • 3
    LG유플러스, 코로나19로 어려움 처한 이웃과 온정 나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