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이경 시민구조, 눈 앞에서 달리는 트럭에…소속사 측 "본인은 쑥스러워해"

입력 2020-03-26 16:41수정 2020-03-26 17:32

제보하기

▲이이경 시민구조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이경이 시민구조를 펼쳤다.

이이경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26일 "본인에게 확인했더니 보도된 내용이 맞다고 하더라"라며 "자신의 눈앞에서 벌어진 일이라 위험해 보여서 생각 안 하고 바로 뛰쳐나갔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작 이이경 자신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인데 기사로 알려지게 돼 쑥스럽고 조심스럽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스포츠월드 보도에 따르면 이이경은 지난 18일에서 19일로 넘어가는 새벽, 한남대교 위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시민 구조에 나섰다. 한 시민이 달리는 화물 수송 트럭에 몸을 던져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고, 실패하자 또 다른 차량으로 뛰어든 것.

제보자는 "트럭 운전사가 내려 시민을 제지했고, 트럭 뒤쪽에서 차량을 운전하던 이이경이 곧바로 내렸다. 트럭 운전사와 현장에서 만취한 시민을 잡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었다"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이이경이 차도와 강물로 뛰어들려고 하는 만취자를 포박하듯 꽉 잡고 말렸다"라며 "추워서 몸을 떠는 만취자에게 자신의 옷을 벗어 입히고, 다른 시도를 할 수 없게 붙잡고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이경은 지난해 11월 112 홍보대사로 위촉되기도 했다.

한편 이이경은 최근 개봉한 영화 '히트맨'에 출연했으며, 지난 2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스페셜 MC로 함께 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외교부 “한국 3개 업체 진단키트, 미국 FDA 사전승인 획득”
  • 2
    CJ ENM 직원 코로나19 확진 판정…마포 상암동 사옥 폐쇄
  • 3
    구로 만민중앙교회 집단감염 최소 12명…접촉자 약 300명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영화 '스물', 김우빈·강하늘·준호 주연…"인생 최대 흑역사를 함께한 세 친구" - 3월 29일
  • 2
    구로 만민중앙교회 집단감염 최소 12명…접촉자 약 300명
  • 3
    정부 “대구 의료인 121명 코로나19 확진…의사 간호인력 각 14명·107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