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분양 '마곡9단지' 당첨 납입액 최소 2090만원

입력 2020-03-26 15:58

제보하기
당첨 하한선 2090만원… 17년 이상 넣어야 만들수 있는 금액

'로또 분양 단지'로 불린 서울 마곡9단지 일반분양 당첨의 최소 납입금액은 2090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에 따르면 전날 당첨자를 발표한 서울 강서구 마곡9단지의 청약통장 납입금액 당첨 하한선은 전용 84㎡N이 2090만 원으로 나타났다. 59㎡H의 하한선은 2230만 원, 84㎡H는 2260만 원이었다.

청약통장 최대 납입 인정액이 월 10만 원인 점을 감안하면 당첨 하한선 중 최대 금액인 2260만 원을 넣기 위해선 18년10개월을 꼬박 내야한다. 당첨금액 중 가장 낮은 납입금액인 2090만 원은 17년5개월 동안 넣어야 하는 금액이다. 당첨권에 들기 위해선 적어도 17년 이상 청약통장을 보유하면서 매달 10만 원 이상을 내야 가능했던 셈이다.

이번 공공분양 일반분양 1순위에는 해당 지역(서울)에 1년 이상 거주한 무주택 세대주만 청약이 가능했다. 같은 1순위 경쟁에선 저축총액(납입 인정액)이 많은 청약자가 우선적으로 당첨된다.

마곡9단지는 전용 59㎡의 평균 분양가가 5억885만 원, 최고 분양가는 5억2515만 원이다. 전용 84㎡는 분양가가 평균 6억7532만 원 수준으로 책정됐다. 2016년 입주한 인근 마곡 엠밸리8단지 전용 59㎡의 지난달 최고 실거래액(9억5000만 원) 대비 4억 원 이상 낮다. 마곡9단지가 로또 분양 단지로 불린 이유다.

이에 총 252가구를 모집한 마곡9단지는 3만6999명의 청약자가 몰리며 146.8대 1의 평균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면적 84㎡N형이 12가구 모집에 3175명이 신청해 경쟁률이 264.5대 1로 가장 높았고, 84㎡H형(148.6대 1), 59㎡H형(132.9대 1)이 그 뒤를 이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7월 인체 임상 外
  • 2
    “스토리텔링형 매장이 뜬다” 이마트, 차별화 그로서리 매장 ‘토마토 뮤지엄’ 선봬
  • 3
    미국 확진자 11만 명 넘어...트럼프, ‘강제 격리’ 검토

부동산 최신 뉴스

  • 1
    [추천!경매물건] 서울 은평구 신사동 이랜드타운 103동 802호 등
  • 2
    [분양캘린더] 4월 첫주 '르엘 신반포' 등 2142가구 분양
  • 3
    '한남3구역' 시공사 재입찰…현대건설ㆍ대림산업ㆍGS건설 재도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