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식 방역 세계표준 돼간다"

입력 2020-03-26 13:22

제보하기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실행위원회 회의에서 이인영 총괄본부장(원내대표)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와 관련, "보다 과감한 입국 검역 체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 실행회의에서 "해외 입국자 관리가 최대 과제로 방역 당국의 비상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필요하면 지자체와 긴밀히 연계해 유기적인 방역 체계 수립도 해달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 대해선 "뉴욕타임스는 경제를 포기하지 않고 바이러스를 막는 나라는 한국뿐이라며 방역 대응을 높게 평가했다. 한국식 방역은 세계표준이 돼 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로 코로나 대응 및 경제회복의 열쇠는 국제공조"라면서 "빗장을 닫아서는 경제와 방역, 두 개 코로나 전쟁에서 이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김부겸 의원 대구 선거사무실 계란 투척 사건, 일부 진보 성향 시민단체의 미래통합당 후보 선거 방해 등을 거론한 뒤 "선거는 정책, 공약, 인물에 대해 유권자의 올바른 판단을 부여하는 민주주의 과정"이라면서 "공정 선거를 방해하는 일체의 선거 방해 행위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언급했다.

천안함 피격 10주기와 관련해선 "천안함 용사 46분의 숭고한 희생을 되새긴다. 연평해전과 연평도 포격으로 전사한 장병도 모두 추모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7월 인체 임상 外
  • 2
    “스토리텔링형 매장이 뜬다” 이마트, 차별화 그로서리 매장 ‘토마토 뮤지엄’ 선봬
  • 3
    씨젠, 증시 거래대금 1위...“하루 2조 원”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유럽, 코로나19 사망자 2만 명 넘어...이탈리아, 사망자 1만 명 넘은 첫 국가
  • 2
    북한, 원산 일대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2발 발사
  • 3
    미국 확진자 11만 명 넘어...트럼프, ‘강제 격리’ 검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