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임직원 급여 모아 지역화폐 100억원 산다

입력 2020-03-26 10:02수정 2020-03-26 10:14

제보하기

하나금융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100억 원 규모의 온누리 상품권과 지역 화폐를 구입한다고 26일 밝혔다.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동참으로 이뤄진다. 임직원들은 6개월에 걸쳐 본인들의 급여 등 일부를 온누리 상품권과 지역 화폐로 받는다.

온누리 상품권은 전국의 전통시장과 상점가, 상권 활성화 구역 내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하다. 각 지방자치단체가 발행하는 지역화폐는 해당 지방자치단체 내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쓸 수 있다.

하나금융그룹 관계자는 "국가적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임직원이 동참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7월 인체 임상 外
  • 2
    “스토리텔링형 매장이 뜬다” 이마트, 차별화 그로서리 매장 ‘토마토 뮤지엄’ 선봬
  • 3
    미국 확진자 11만 명 넘어...트럼프, ‘강제 격리’ 검토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씨젠, 증시 거래대금 1위...“하루 2조 원”
  • 2
    CP-CD 금리, 격차 더 커졌다…“자금조달 어려움↑”
  • 3
    무디스, 현대모비스 신용등급 ‘Baa1’ 하향조정 검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