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직원 290명, 중국 광저우 특별입국

입력 2020-03-26 08:37

제보하기
입국 직원 별도 시설에서 격리된 후 생산라인에 투입

▲LG디스플레이의 중국 광저우 올레드 8.5세대 패널 공장 (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격리 조치에도 불구하고 LG디스플레이직원 290여 명의 특별 입국을 허용했다.

직원들은 회사가 마련한 별도 격리 시설에서 일정 기간 격리된 뒤 광저우 사업장 양산 준비에 투입된다.

26일 LG디스플레이에 따르면 임직원 290명이 이날 오전 8시 55분 인천공항에서 대한항공 전세기를 타고 중국 광저우 바이윈 국제공항으로 떠난다.

직원들은 한국에서 음성확인서를 발급받아 입국해 별도 공간에서 격리된다. 격리 기간은 확정되지 않았으나 협의를 통해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이번 전세기 투입을 계기로 조속히 올레드 양산에 돌입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광저우는 21일부터 입국자에 대해 전면 무료 핵산검사와 14일간 자택 또는 집중 격리를 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동학개미운동’ 1분기 성적표 나왔다
  • 2
    오산시청,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은계동·원동 거주자'…"동선 확인中"
  • 3
    기무라 타쿠야 기부, 마스크 2000장 어디서 구했나?…기부→악플 시달려

기업 최신 뉴스

  • 1
    마힌드라 "쌍용차에 신규 투자 불가…자체적인 자금 확보 도울 것"
  • 2
    첨단바이오의약품 신속허가 길 열린다
  • 3
    펄어비스, 재택근무 기간 29일까지 추가 연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