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김호중, 매니저 사칭에 법적대응…콘서트 빌미로 투자자 접촉까지

입력 2020-03-25 19:07수정 2020-03-25 19:13

제보하기

▲'미스터트롯' 김호중 (사진제공=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가수 김호중 측이 매니저 사칭에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25일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김호중 매니저를 사칭하는 이가 팬카페와 팬클럽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라며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김호중의 매니저를 사칭한 이는 전속계약을 빌미로 콘서트 및 팬미팅 관련 사업을 하겠다며 투자자들과 만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소속사는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다.

앞서 김호중은 지난 16일 정미애, 김원효, 홍혹기 등이 소속된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본격 활동에 나섰다. 소속사는 “김호중이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호중은 최근 종영한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 TOP7인에 이름을 올리며 큰 사랑을 받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외교부 “한국 3개 업체 진단키트, 미국 FDA 사전승인 획득”
  • 2
    CJ ENM 직원 코로나19 확진 판정…마포 상암동 사옥 폐쇄
  • 3
    구로 만민중앙교회 집단감염 최소 12명…접촉자 약 300명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영화 '스물', 김우빈·강하늘·준호 주연…"인생 최대 흑역사를 함께한 세 친구" - 3월 29일
  • 2
    구로 만민중앙교회 집단감염 최소 12명…접촉자 약 300명
  • 3
    정부 “대구 의료인 121명 코로나19 확진…의사 간호인력 각 14명·107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