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강남점,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 오늘 오후 5시 조기 폐점

입력 2020-03-25 17:09

제보하기
26일부터 정상 영업

▲신세계 강남점 전경 사진 (사진제공=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돼 25일 조기 폐점했다.

신세계는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24일 방문한 사실을 확인한 후 25일 오후 5시부터 조기 폐점했다고 밝혔다. 신세계는 CCTV로 확인된 동선은 물론 점포 전체를 방역하고 서초구청 감염병관리팀 등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26일 정상 영업한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그간 자체적으로 내부 소독을 꾸준히 해온 것과 확진자가 마스크를 지속적으로 착용했던 점을 고려해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26일부터 정상 영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동학개미운동’ 1분기 성적표 나왔다
  • 2
    기무라 타쿠야 기부, 마스크 2000장 어디서 구했나?…기부→악플 시달려
  • 3
    [종합] 질본 "대구 사망 의사, 코로나19 관련 사망으로 판단"

기업 최신 뉴스

  • 1
    마힌드라 "쌍용차에 신규 투자 불가…자체적인 자금 확보 도울 것"
  • 2
    첨단바이오의약품 신속허가 길 열린다
  • 3
    펄어비스, 재택근무 기간 29일까지 추가 연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