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조원태 연합' 한진칼 지분 42.13%로 확대…"장기전 대비 나서"

입력 2020-03-24 19:44

제보하기

▲<YONHAP PHOTO-1941> 격화되는 한진그룹 남매의 난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3월 한진칼 주주총회를 앞두고 경영권을 둘러싼 분쟁이 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은 31일 공동 입장문을 통해 전문경영인제도 도입을 포함한 경영방식 혁신 등을 위해 주주총회에서 의결권 행사 등에 적극적으로 협력한다고 밝혔다. 조 전 부사장이 조원태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반대 의지를 분명히 함에 따라 한진그룹 남매의 갈등은 더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3일 오전 서울 중구 한진그룹 본사의 모습. 2020.2.3 superdoo82@yna.co.kr/2020-02-03 10:15:21/<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 등 3자 연합이 한진칼 지분을 추가 매입했다.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 이후 장기전에 대비한 것으로 보여진다.

3자 연합 소속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는 산하 투자목적회사와 반도건설 계열사들이 한진칼 주식을 장내 매수 방식으로 추가 취득했다고 24일 공시했다. 가장 최근 공시일과 비교해 KCGI 측은 3만5000주(지분율 0.06%), 반도건설 계열사들은 115만4000주(1.95%)를 각각 추가 취득했다.

이에 따라 각자의 지분율은 KCGI 18.74%, 반도건설 16.90%로 상승했으며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6.49%)의 지분을 더하면 3자 연합의 지분율은 총 42.13%가 됐다.

이번 추가 지분 취득으로 반도건설은 기업결합 신고 대상이 됐다. 공정거래법 제12조에 따르면 상장법인 발행주식 총수의 15% 이상을 소유하는 경우 공정거래위원회에 기업결합 신고를 하고 투자자를 공개해야 한다.

재계에서는 3자 연합의 지분 확대와 관련해 이달 27일 열리는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 이후의 장기전에 대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재계 한 관계자는 "법원에서 3자 연합에 불리한 판결이 내려지면서 3자 연합도 대비에 나서야 할 상황"이라며 "반도건설이 경쟁 제한이나 소비자 피해 등의 기업결합심사 요건을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지분 매집에 더 나선 것으로 보이며 향후 3자 연합 측이 45% 정도까지는 지분율을 더 끌어올릴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한편 작년 말 주주명부 폐쇄 이전에 3자 연합이 보유한 지분이 총 31.98%인데, 이 가운데 반도건설 지분 3.2%는 의결권 행사가 불가능하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와 이번 주총에서 3자 연합의 의결권 있는 지분은 28.78%로 내려앉게 됐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반도건설이 한진칼 경영 참여 목적을 제때 공시하지 않았다고 보고 전체 지분 8.2% 가운데 5%를 넘는 부분에 대해서는 이번 주총에서 의결권이 없다고 판단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성훈 자축, 솔로 데뷔 19주년…젝스키스 재결합→탈퇴까지 '다사다난'
  • 2
    ‘동상이몽’ 정찬성 아내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3
    혜은이 심경, 30년 만에 이혼한 이유…"김동현이 먼저 하자고 해"

사회 최신 뉴스

  • 1
    서신애 근황, 23세에 데뷔 17년 차…훌쩍 자란 모습 화제 “잘 컸다!”
  • 2
    마크 기부, 대만계 미국인→美 흑인 사망사건에 안타까움 드러내…'선한 영향력'
  • 3
    ‘동상이몽’ 정찬성 부인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