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주총서 가삼현 사장 사내이사 선임

입력 2020-03-24 13:11

제보하기
제46기 주총 개최…최혁 교수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회 위원 재선임

▲한국조선해양 제46기 주주총회에서 조영철 의장(부사장)이 의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조선해양)

한국조선해양은 24일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빌딩에서 제46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이날 주주총회에서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가 사장은 주총 후 열린 이사회에서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서울대학교 최혁 교수(경영대학ㆍ경영전문대학원)는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재선임됐다.

한국조선해양은 이날 주주총회에서 △재무제표 승인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의 안건도 가결했다.

이날 발표된 영업보고(연결기준)에 따르면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 매출 15조1825억 원, 영업이익 2901억 원을 기록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앞으로 현대중공업그룹은 그룹을 총괄하는 권오갑 회장을 중심으로 조선부문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가삼현 사장이, 에너지 부문은 현대오일뱅크 강달호 사장이 주축이 돼 이끌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올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세계 1위 조선그룹으로 입지를 확고히 다지는 한 해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조선해양은 이날 코로나19로부터 주주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주총장 입구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고 비접촉 체온계로 발열 검사를 시행했다.

또 마스크와 소독제 등을 비치하고 주주들의 좌석 간격을 넓히는 등 혹시 모를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동학개미운동’ 1분기 성적표 나왔다
  • 2
    기무라 타쿠야 기부, 마스크 2000장 어디서 구했나?…기부→악플 시달려
  • 3
    [종합] 질본 "대구 사망 의사, 코로나19 관련 사망으로 판단"

기업 최신 뉴스

  • 1
    마힌드라 "쌍용차에 신규 투자 불가…자체적인 자금 확보 도울 것"
  • 2
    첨단바이오의약품 신속허가 길 열린다
  • 3
    펄어비스, 재택근무 기간 29일까지 추가 연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