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 한국코퍼레이션 매매정지에 “사업 분야 다르고, 채권 채무 연결고리 없다”

입력 2020-03-23 14:59

제보하기

한국테크놀로지가 한국코퍼레이션의 주권매매정지에 자사와 사업 분야가 완전히 달라 큰 영향이 없다고 23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는 클라우드 콜센터가 주력인 한국코퍼레이션과 5G IT 사업과 건설이 주력인 한국테크놀로지는 사업 영역이 전혀 다른 별도의 회사라는 입장이다.

회사관계자는 “양사 간 채권, 채무관계가 미미할 뿐만 아니라 당사가 보유한 한국코퍼의 지분도 약 2~3% 정도에 불과하다. 두 회사를 분리해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사는 론칭 예정인 5G IT 사업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대우조선해양건설 99% 지분을 가진 회사의 최대주주로서 건설사업에서도 성과를 낼 것”이라며 “악성 루머나 주가 변동에 흔들리지 말고, 회사의 신규 사업과 펀더멘탈을 믿어 달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동학개미운동’ 1분기 성적표 나왔다
  • 2
    기무라 타쿠야 기부, 마스크 2000장 어디서 구했나?…기부→악플 시달려
  • 3
    [종합] 질본 "대구 사망 의사, 코로나19 관련 사망으로 판단"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한계기업 돋보기] 보해양조, 2015년 끝으로 이자 감당 못 해…공장 가동률도 뚝뚝
  • 2
    스튜디오드래곤, 드라마 수출 비중 30% 넘어...언택트 수혜 가속화
  • 3
    삼영이엔씨, 황혜경ㆍ이선기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