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임직원 200명, 코로나19 대비 헌혈 나서

입력 2020-03-19 11:22

제보하기
강달호 사장, 최용수 노조위원장도 참여

▲(왼쪽부터)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이사와 최용수 노조위원장이 헌혈을 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는 강달호 사장과 최용수 노조위원장 등 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워진 혈액 수급을 돕기 위해 단체 헌혈에 나섰다고 19일 밝혔다.

헌혈은 강 사장과 최 위원장을 비롯한 200명의 현대오일뱅크 임직원이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혈액원과 함께 18일부터 이틀간 충남 서산시 대산공장과 서울사무소에서 진행했다.

강 사장은 “위기상황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탤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지역사회 위기 극복을 위해 노조가 적극적으로 동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오일뱅크는 앞서 충남도청을 통해 도내 의료원 4곳에 의료진과 환자를 위한 생수 10만 병을 지원했다.

서산시에는 임산부 등 취약계층을 위한 마스크 등 예방물품을 제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외교부 “한국 3개 업체 진단키트, 미국 FDA 사전승인 획득”
  • 2
    CJ ENM 직원 코로나19 확진 판정…마포 상암동 사옥 폐쇄
  • 3
    구로 만민중앙교회 집단감염 최소 12명…접촉자 약 300명

기업 최신 뉴스

  • 1
    KT, 원스톱 전자문서 서비스 ‘페이퍼리스’ 출시
  • 2
    KT, RE100(재생에너지) 시장 선도 위해 신성이엔지와 맞손
  • 3
    LG유플러스, 코로나19로 어려움 처한 이웃과 온정 나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