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상무부, 한국 업체 도금재 반덤핑관세 소폭 하향…현대제철은 0%

입력 2020-03-12 13:37

제보하기
동국제강 외 업체 2.43%…1차 판정때는 7.33%로 결정된 바 있어

(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정부가 현대제철이 수출하는 도금재에 반덤핑 관세를 매기지 않기로 했다. 다른 한국산 제품의 관세율 또한 하향 조정되면서 우리나라 철강업계의 숨통이 다소나마 트였다.

12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최근 발표한 한국산 도금재 2차 연례재심 최종 판정에서 0.00∼2.43%의 반덤핑 관세를 산정했다. 도금재는 자동차, 가전제품, 건설자재 등에 쓰이는 철강제품이다.

기업별로는 현대제철 0.00%, 동국제강과 나머지 기업은 2.43%다.

작년 3월 1차 최종 판정에서는 반덤핑 관세의 경우 현대제철 0.00%, 동국제강과 나머지 업체는 각 7.33%로 결정한 바 있다.

상계관세의 경우, 현대제철은 1차 판정(0.57%)과 2차 판정(0.44%) 모두 반덤핑을 종결하는 미소마진(2% 이하)에 포함됐다.

동부제철은 8.47%에서 7.16%로 내려갔고, 기타 기업은 동부제철과 같은 7.16%로 책정됐다.

상무부는 2일(현지시간) 한국산 철강 후판에 대한 상계관세 연례재심 예비판정에서는 현대제철(0.49%), 동국제강(0.15%)을 비롯해 전 대상업체에 미소마진 판정을 내렸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미국 상무부가 한국 철강기업이 제출한 내용을 반영해 판정을 내리고 있다"며 "다만 특정시장상황(PMS) 주장 등의 위험성은 상존한다"고 말했다.

PMS는 수출국의 특별한 시장 상황 때문에 조사 대상 기업이 제출한 자료만으로 관세율을 산정할 수 없다고 보고 상무부 재량으로 결정하는 조사기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동학개미운동’ 1분기 성적표 나왔다
  • 2
    오산시청,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은계동·원동 거주자'…"동선 확인中"
  • 3
    기무라 타쿠야 기부, 마스크 2000장 어디서 구했나?…기부→악플 시달려

기업 최신 뉴스

  • 1
    마힌드라 "쌍용차에 신규 투자 불가…자체적인 자금 확보 도울 것"
  • 2
    첨단바이오의약품 신속허가 길 열린다
  • 3
    펄어비스, 재택근무 기간 29일까지 추가 연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