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완치 판정받은 70대, 6일 만에 재확진

입력 2020-02-28 20:16

제보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던 70대 여성이 퇴원 6일 만에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

29일 임병택 시흥시장은 "(70대 여성이) 퇴원 후 증상이 다시 발현돼 오늘 오후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임 시장은 "해당 환자는 지난 9일 시흥시 첫 번째 확진 환자였던 여성"이라며 "분당서울대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은 뒤, 추가 증상이 없고 검사 결과 2차례 음성 판정을 받아 지난 22일 퇴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27일 보건소에 경미한 증상이 있다며 자진 신고했고, 오늘 오후 5기께 확진 환자로 통보됐다"고 덧붙였다.

해당 환자는 퇴원 이후 자택에 머무른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당국은 환자를 성남의료원으로 이송하고, 추가 동선이 있는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대량 실업’에 조급해진 트럼프...OPEC+ 중재 안 먹히니 ‘관세 카드’
  • 3
    소득 줄었어도 못 받고, 늘었는데 받고…재난지원금 선정기준 논란

사회 최신 뉴스

  • 1
    [내일날씨] 포근하고 맑음…일교차는 커
  • 2
    '복면가왕' 랍스타는 원더걸스 혜림, 7년째 연애 중…남자친구는 태권도 선수 신민철
  • 3
    강하늘 공식입장, 이태은과 열애설 부인… '신흥무관학교'서 만나 2년 열애? "사실 무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