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팜, 항암제 주가 조작 혐의 피해→코로나19에 빛볼까

입력 2020-02-26 22:34수정 2020-02-26 23:57

제보하기

(출처=코미팜 )

코미팜이 코로나19 치료제 관련 소식을 내놓아 화두에 올랐다.

코미팜은 26일 코로나19 치료제 긴급 임상에 나섰다고 밝혀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코미팜은 1972년 동물용의약품 제조 및 판매를 목적으로 설립한 회사로 현재 경기도 시흥시 공장과 충남 예산군 공장에서 동물용 백신과 치료제 등의 제조업과 바이러스 및 유전자 검사 등의 연구용역을 하고 있다.

코미팜의 대표적인 제품에는 프로백써코마스터백신과 돼지호흡기종합백신, 가금타푸스생균건조백신, 소로타코로나백신 등이 있다.

코미팜은 2006년 주가 조작 관련 혐의로 한차례 화두에 올랐다. 당시 금감원은 코미팜의 항암제 개발과정에 대해 주가를 조작하기 위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검찰에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2007년 10월 무혐의로 결정됐다.

당시 양용진 코미팜 회장은 “검찰의 수사로 인한 피해가 너무나 크다”며 금감원, 증권선물위원회의 어느 누구도 사과 한마디 하지 않았다고 토로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동학개미운동’ 1분기 성적표 나왔다
  • 2
    오산시청,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은계동·원동 거주자'…"동선 확인中"
  • 3
    기무라 타쿠야 기부, 마스크 2000장 어디서 구했나?…기부→악플 시달려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 존 크래신스키 주연…"아무 소리 내지마라! 소리 내는 순간 죽는다" - 4월 4일
  • 2
    강원 고성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멧돼지 첫 발견
  • 3
    기상청 "북한 황해북도 송림 동북동쪽서 규모 2.2 지진 발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