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사망한 30대 男 ‘코로나19’ 검사…최근 고향 대구 방문 이력

입력 2020-02-26 21:12

제보하기

▲대구에 방문한 남성이 사망한 가운데 '코로나19' 검사가 진행 중이다. (뉴시스)

최근 화성에서 사망한 남성이 대구에 방문한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화성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화성시 향남읍의 한 오피스텔에서 36세 남성 A 씨가 사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A 씨의 직장동료는 A씨가 이틀째 출근하지 않자 그의 자택을 방문했다가 숨진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 남성은 평소 지병을 앓고 있었으며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이틀간 고향인 대구에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가족 중 신천지 신도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가 수면 중 지병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대구에 다녀온 이력 등을 봤을 때 ‘코로나19’ 관련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한편 이날 화성시에는 첫 코로나19 양성 환자가 발생했다. 이 남성은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구미로 출장을 다녀왔으며 의심 증상을 느끼고 병원을 찾았다가 26일 확정판정을 받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대량 실업’에 조급해진 트럼프...OPEC+ 중재 안 먹히니 ‘관세 카드’
  • 3
    소득 줄었어도 못 받고, 늘었는데 받고…재난지원금 선정기준 논란

사회 최신 뉴스

  • 1
    [내일날씨] 포근하고 맑음…일교차는 커
  • 2
    '복면가왕' 랍스타는 원더걸스 혜림, 7년째 연애 중…남자친구는 태권도 선수 신민철
  • 3
    강하늘 공식입장, 이태은과 열애설 부인… '신흥무관학교'서 만나 2년 열애? "사실 무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