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머지않아 종식' 언급은 국민 안심시키려는 메시지"

입력 2020-02-26 13:33

제보하기
"그때는 31번 확진자 나오기 전...새로운 상황"

▲청와대 전경 (사진=뉴시스)
청와대가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던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해명을 내놨다. 청와대 관계자는 26일 일부 언론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을 안심시키려는 메시지였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그때는 31번 확진자가 나오기 전이었다"면서 "간단히 말하자면 새로운 상황이 됐지 않나"라고 밝혔다. 당시는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녀간 31번째 확진자가 나오기 전이었던 만큼 상황이 이 정도로 악화될 것을 예상하지 못해 나온 발언이라는 의미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1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경제계 주요 인사들과 간담회를 한 자리에서 "방역 당국이 긴장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19는 머잖아 종식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언급은 '정부는 긴장의 끈을 놓지 않는다. 긴장은 정부가 할 테니 국민은 안심하고 일상생활로 돌아가 활력을 되찾자'는 뜻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 이후 새로운 상황, 확진자의 상당 부분이 어느 장소에서 전파됐는지 잘 아실 것"이라며 "대통령의 언급은 경제활력을 되찾기 위한 메시지였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이 야당 대표 시절이던 2015년 정부의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대응을 강하게 비판했는데 야당이 이를 언급하며 현 정부의 대응을 비판하는 데 대해서는 "대응이 많이 다르다"고 답변했다.

그는 스콧 고틀립 전 미국 식품의약국(FDA) 국장이 2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로 질병관리본부의 대응을 높게 평가했다는 점을 전하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해서는 "20만명을 넘기면 답변하게 돼 있다"며 "생각해보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청년, 정치를 말하다] 이내훈 “프리랜서 예술인 권리 보호할 것…청년이 나아져야 우리 사회 발전”
  • 2
    [총선현장] ‘투표용지 인쇄 D-1’ 민병두 “배봉산 아랜 물밑 없다”… 장경태와 단일화·후보 사퇴 선그어
  • 3
    [종힙] 정부 "자가격리 무단이탈 3중으로 24시간 감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