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경제부시장, '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대구시청 별관도 폐쇄

입력 2020-02-26 08:02

제보하기
문재인 대통령, 25일 이승호 경제부시장과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 동석

(연합뉴스)

대구시청 경제부시장실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이승호 경제부시장이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됐다. 확진자가 나온 대구시청 별관도 폐쇄조치됐다.

대구시는 대구시청 별관 직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인돼 별관 101동과 111동을 26일 하루 폐쇄하고 방역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진자는 대구 경제부시장실 직원 1명으로, 25일 오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는 자가격리 됐으며, 감염 경로 등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관련 직원 수백명도 26일 하루 재택근무하기로 했다.

한편, '코로나19'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이승호 경제부시장이 25일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회의에 동석한 사실이 확인돼 우려를 낳고 있다. 이 자리에는 문재인 대통령 외에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권영진 대구시장 등이 함께 있었다.

앞서 이승호 경제부시장은 같은 날 대구지역 소상공인 간담회에도 배석했는데, 이 회의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동학개미운동’ 1분기 성적표 나왔다
  • 2
    기무라 타쿠야 기부, 마스크 2000장 어디서 구했나?…기부→악플 시달려
  • 3
    [종합] 질본 "대구 사망 의사, 코로나19 관련 사망으로 판단"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 존 크래신스키 주연…"아무 소리 내지마라! 소리 내는 순간 죽는다" - 4월 4일
  • 2
    강원 고성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멧돼지 첫 발견
  • 3
    기상청 "북한 황해북도 송림 동북동쪽서 규모 2.2 지진 발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