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많은 부산, 첫 '코호트' 격리…무슨 뜻?

입력 2020-02-25 08:31수정 2020-02-25 10:46

제보하기

(뉴시스)

부산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부산시는 전날(24일)에만 2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확진자가 38명으로 늘었다. 이에 부산의 한 요양병원은 처음으로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

부산시와 보건당국에 따르면 어제 확진 판정을 받은 22명은 동래구 온천교회와 관련된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부산 첫 번째 확진자가 온천교회 예배에 참석한 데다, 최근 3박 4일 일정으로 교회 수련회를 다녀온 것이 확인되면서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도 있다.

추가 확진자 가운데 부산 아시아드요양병원에서 일했던 50대 사회복지사도 포함됐다. 해당 요양병원은 '코호트 격리' 조처에 들어갔다. 코호트 격리는 감염 질환 등을 막기 위해 감염자가 발생한 의료 기관을 통째로 봉쇄하는 것을 뜻한다. 환자 입원과 퇴원도 불가능하다. 현재 환자 193명과 의료진 등 직원 100여 명이 격리된 상태다.

부산 중구 메리놀병원에선 간호사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산시는 확진자가 계속 늘 것에 대비해 이곳 부산의료원을 감염병 전담 병원으로 지정하고 540개 병상을 최대한 비울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대량 실업’에 조급해진 트럼프...OPEC+ 중재 안 먹히니 ‘관세 카드’
  • 3
    소득 줄었어도 못 받고, 늘었는데 받고…재난지원금 선정기준 논란

사회 최신 뉴스

  • 1
    [내일날씨] 포근하고 맑음…일교차는 커
  • 2
    '복면가왕' 랍스타는 원더걸스 혜림, 7년째 연애 중…남자친구는 태권도 선수 신민철
  • 3
    강하늘 공식입장, 이태은과 열애설 부인… '신흥무관학교'서 만나 2년 열애? "사실 무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