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나우' 만든 중학생들…광고 노출 수익금으로 마스크 기부한다

입력 2020-02-24 10:13

제보하기

(출처=코로나나우 캡처)

코로나 19의 국내외 상황을 알려주는 사이트 '코로나나우'를 만든 중학생들이 광고 노출 수익금으로 마스크를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코로나나우'는 코로나 19와 관련된 실시간 뉴스, 국내 확진 환자 수를 알려준다. 검사 진행 수, 퇴원환자의 현황을 알림은 물론 세계 현황까지 한눈에 파악할 수 있게 제작됐다.

이 사이트는 대구에 거주하는 중학생 두 명이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나우' 사이트 속 만든이 소개에는 "아직 중학생으로 개발을 준비 중입니다"라고 적혀있다. 이어 "개발에 미숙함이나 업데이트 지연이 있습니다"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또한, 해당 페이지에 있는 배너 광고로 창출한 수익금으로 마스크를 구매, 기부할 예정이라며 일부 페이지에서 광고가 노출되어 불편하더라도 양해해 달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동학개미운동’ 1분기 성적표 나왔다
  • 2
    기무라 타쿠야 기부, 마스크 2000장 어디서 구했나?…기부→악플 시달려
  • 3
    [종합] 질본 "대구 사망 의사, 코로나19 관련 사망으로 판단"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 존 크래신스키 주연…"아무 소리 내지마라! 소리 내는 순간 죽는다" - 4월 4일
  • 2
    강원 고성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멧돼지 첫 발견
  • 3
    기상청 "북한 황해북도 송림 동북동쪽서 규모 2.2 지진 발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