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정부에 추경 긴급편성 요청…이인영 "국회, 즉시 심의착수해야"

입력 2020-02-23 13:29수정 2020-02-23 15:50

제보하기
"3조4천억 예비비 넘어서는 추경 필요…대구경북 특별 재정지원 요청"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정부는 즉시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서 국회에 보고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3일 본회의에서 국회 차원의 코로나 대책특위를 구성해 비상한 지원 방안 마련에 착수하겠다”며 “정부가 긴급히 추경을 보고하고 국회는 심의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도 협조할 뜻을 밝혀 여야가 추경에 뜻을 함께한다고 판단한다”며 “민주당은 정부 제출 즉시 국회 심의에 착수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적 측면에서 우리 경제의 가장 큰 위협은 코로나로 인한 경기하방 압력”이라며 “민주당은 예비비를 넘어서는 추경편성이 필요하다고 판단한다. 정책과 예산은 타이밍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3조4000억 원의 예비비를 신속히 집행함과 동시에 추경을 편성해 빠른 시일 내 국회에 제출해 달라. 다음 주 후반 예정된 코로나 종합 경기대책에서 추경의 틀을 제시하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 원내대표는 특히 “피해가 집중된 관광, 숙박업 등 자영업 피해 규제와 제조업 지원, 소비심리 위축을 막기 위한 내수 진작을 위한 추경편성이 필요하다”면서 “대구경북 지역의 경우 지역경제가 회복 불가능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특별한 재정지원이 가능한 추경 편성도 요청한다”고 했다.

그는 “신천지 측에도 거듭 강력히 요구한다. 방역 당국 지시에 순응하고 스스로 국민의 우려를 불식할 수 있는 특단의 결단을 요구한다”면서 “어제는 정부의 강력한 요청에도 광화문에서 규모 도심집회도 열렸다. 전광훈 목사를 비롯한 주최 측에 집회 자제를 거듭 강력하게 요청드린다”며 태극기 집회 등 자제를 촉구했다.

이날 오후 예정된 고위 당정청 회동에서 추경 논의 가능성과 관련해선 “당연히 논의된다고 보면 되지 않겠느냐”면서 “오늘 간담회만 하고 그 자리에서 침묵하지 않을 것이고, 당연히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또 다른 오해의 소지는 없었으면 좋겠다”면서 “흔히 이야기하는 것처럼 우리가 중국의 눈치를 보거나 저자세를 취한다거나 이런 것과 무관한 판단의 영역이 그동안 있어왔다”며 중국에 대한 ‘저자세 외교’ 논란에 선을 그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대량 실업’에 조급해진 트럼프...OPEC+ 중재 안 먹히니 ‘관세 카드’
  • 2
    정우성 공식입장, 부친 노환 별세…코로나19로 조문 어려워 “가족과 잘 보내드릴 것”
  • 3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코로나19 확진자 늘어나고 있는 도쿄…143명으로 최다
  • 2
    터키 재외투표 중단…투표자 중 코로나19 확진자 나타나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