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50...여야, 총력체제 돌입

입력 2020-02-23 13:14수정 2020-02-23 14:17

제보하기
대선 전초전 양상…'1당·과반의석' 확보 사활

21대 국회의원을 뽑는 4·15 총선이 50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가 선거 총력체제에 돌입했다.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 평가’ 성격의 이번 선거는 결과에 따라 의회 지형이 달라지는 것은 물론, 문 대통령의 국정 동력도 좌우될 전망이다. 이번 선거가 2022년 대선 전초전으로도 불리는 이유다.

이번 총선에서는 지역구 의원 253명, 비례대표 의원 47명 등 국민을 대표하는 300명의 국회의원이 선출된다. 여야 각 정당은 ‘필승 후보’ 공천에 심혈을 기울이는 사활을 건 승부에 돌입한 상태다. 3월 26∼27일 후보자 등록을 거쳐 4월 2일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면 ‘13일간 대열전’이 본격 개막한다.

개정 선거법에 따라 만 18세 이상 유권자들은 재외투표(4월 1∼6일), 사전투표(4월 10∼11일), 총선 당일 투표 등을 통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할 수 있다. 이번 총선에서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처음 도입됐다.

47석의 비례대표 가운데 30석은 연동률 50%를 적용해 정당 득표율만큼 지역구 의석수를 확보하지 못한 정당에 우선 배분하고, 나머지 17석은 기존대로 정당 득표율에 따라 단순 배분하는 방식이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각각 ‘야당 심판론’과 ‘정권 심판론’을 앞세워 격돌할 전망이다.

민주당은 ‘여대야소’ 국회를 만들어 촛불혁명의 개혁 과제를 완수하고 재집권의 교두보를 만든다는 각오다. 이를 위해 민주당은 20일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하고 ‘시스템 공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잡음을 최소화하면서 적재적소에 인재를 배치하는 안정적 총선 준비에 초점을 맞췄다.

통합당으로 재편된 보수 야권은 ‘정권 심판론’으로 정국 주도권을 다시 틀어쥐고 나아가 정권 탈환의 토대를 다진다는 각오다. 소득주도성장을 비롯한 경제정책, 외교·안보정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등을 ‘총체적 부실’로 규정한 상태다.

여기에 ‘조국 사태’ 이후 이어지는 법무부와 검찰의 ‘검찰개혁 갈등’,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등을 고리로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통합당은 ‘현역 의원 절반 교체’를 목표로 한 물갈이, 공천 혁신에 주력하는 동시에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비해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까지 창당하며 총선 채비를 갖춰가고 있다.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이 합쳐진 호남 기반의 신당과 정의당, 국민의당 등 군소 야당도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발판으로 ‘제3세력으로의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대량 실업’에 조급해진 트럼프...OPEC+ 중재 안 먹히니 ‘관세 카드’
  • 3
    소득 줄었어도 못 받고, 늘었는데 받고…재난지원금 선정기준 논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종힙] 정부 "자가격리 무단이탈 3중으로 24시간 감시"
  • 2
    러시아 코로나19 확진자 5000명 넘어…신규 환자만 658명
  • 3
    코로나19 확진자 늘어나고 있는 도쿄…143명으로 최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