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성모병원 이송요원 '코로나19' 1차 양성 판정…외래 진료 중단키로

입력 2020-02-21 09:12

제보하기

(사진제공=은평성모병원)

21일 서울 은평성모병원에서 환자 이동을 돕는 이송요원 1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1차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은평성모병원 측은 외래 진료를 중단하기로 했다.

은평성모병원은 이날 환자들에게 "코로나19 1차 검사 양성 환자가 발생해 환자 및 내원객 안전을 위해 외래진료 및 검사를 중단하오니 양해해달라"는 안내 문자를 보냈다.

이송요원은 아직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아니며, 최종 진단검사 결과는 오늘 중 나올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혜교 건물, '급매'로 나왔다…송중기집 철거 소식도 '재조명'
  • 2
    [출근길] 송중기 집 철거·미스터트롯 김호중 개별 활동 결정·백성현 25일 결혼·김건모 "가세연에 손해배상 청구할 것"·김민규 코로나19 음성 판정 (연예)
  • 3
    'K-방역' 지원 나선 무역협회…마스크ㆍ진단키트 수출 기업 홍보

사회 최신 뉴스

  • 1
    온라인 개학, 실시간 수업 '언감생심'…교사들 “EBS 강의 중심”
  • 2
    남양주시청, 24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별내동 베리굿병원 의사'
  • 3
    현대중공업그룹, ‘농어촌 살리기 캠페인’ 진행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