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내 최초’ 청년창업공간 중앙대 흑석역에 문 연다

입력 2020-02-20 11:15

제보하기
장진우 셰프의 ‘흑석시장 공유주방’ㆍ하숙촌 연계한 창업교육 등 지역 맞춤형 창업활성화

▲흑석역 청년창업 문화공간 - 테스트베드 (사진 = 서울시)

지하철 내 최초 창업문화 공간인 ‘중앙대 흑석역 청년창업 문화공간’과 시제품 제작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청년 창업가들의 교류 공간 ‘창업발전소 Express’가 24일 문을 연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흑석역 청년창업 문화공간’은 메트로9호선에서 무상으로 공간을 제공하고, 시와 동작구가 행ㆍ재정적 지원하며 중앙대가 운영한다.

‘흑석역 청년창업 문화공간’은 제품 상담 기능을 하는 창업문화 공간(25㎡), 시제품 홍보 및 창업 강의를 위한 팝업 테스트베드(90㎡), 기업 및 문화 창업을 위한 전시공간(145㎡)으로 구성돼 있다.

‘창업발전소 Express’는 지상 3층, 연면적 145㎡ 규모로 개관한다. 대학-지역주민과 청년 창업가들의 교류 공간, 코워킹스페이스 및 교육공간, 메이크스페이스로 구성됐다. 메이크스페이스는 시제품을 제작할 수 있는 3D 프린터, 레이저 커트기 등이 설치돼 창업팀의 시제품 제작을 지원한다.

‘흑석역 청년창업 문화공간’과 ‘창업발전소 EXPRESS’는 창업 홍보관 역할로도 활용돼 창업에 관심 있는 학생과 지역 주민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열린 창업 지원공간으로 이용될 예정이다.

흑석 캠퍼스타운은 이번 시범운영 2개 거점 이외에, 최근 청년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외식 창업 활성화를 위해 장진우 셰프의 ‘흑석 시장 공유주방’과 ‘노량진 고시생 청년창업 프로그램’, 지역공동체(하숙촌)와 연계한 ‘창업교육’ 및 지역창업 현안을 함께 해결하기 위한 ‘지역연계 수업’ 등 지역 맞춤 프로그램 등을 준비하고 있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흑석역 창업문화 공간’은 산ㆍ학ㆍ민ㆍ관 이 함께 협력해 대학을 중심으로 청년창업의 기반을 단단하게 다져나가는 의미 있는 사례”라며 “청년창업이 활성화돼 지역 경제 활력으로 이어지는 서울형 캠퍼스타운 모델이 되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성훈 자축, 솔로 데뷔 19주년…젝스키스 재결합→탈퇴까지 '다사다난'
  • 2
    ‘동상이몽’ 정찬성 아내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3
    혜은이 심경, 30년 만에 이혼한 이유…"김동현이 먼저 하자고 해"

사회 최신 뉴스

  • 1
    서신애 근황, 23세에 데뷔 17년 차…훌쩍 자란 모습 화제 “잘 컸다!”
  • 2
    마크 기부, 대만계 미국인→美 흑인 사망사건에 안타까움 드러내…'선한 영향력'
  • 3
    ‘동상이몽’ 정찬성 부인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