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코부터 스파크까지…한국지엠 창원공장, 누적생산 500만 대 돌파

입력 2020-02-18 09:55

제보하기
1991년 대우국민차가 경차 티코 양산…차세대 CUV 생산 위해 도장공장 신설

▲1991년부터 30년 이상 경차를 생산해 온 한국지엠 창원공장이 지난 1월 부로 완성차 누적 생산 5백만대를 돌파했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이 창원공장에서 직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한국지엠)

한국지엠(GM) 창원공장이 누적 생산 500만 대를 돌파했다.

1991년 국민차 프로젝트의 목적으로 대우조선 산하 대우국민차가 일본 스즈키 '알토'를 베이스로 경차 티코를 생산한 지 30년 만이다.

한국지엠은 18일 경남 창원공장에서 '누적 생산 500만 대 돌파’를 축하하고, 우수한 품질의 제품 생산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창원공장은 국내 대표 경승용차인 쉐보레 스파크와 국내 유일 경상용차인 다마스 및 라보가 생산 중이다.

2009년 300만 대→2014년 400만 대 누적 생산을 기록한 데 이어 지난 1월부로 총 500만대 생산을 돌파했다.

현재 한국지엠 창원공장은 GM 차세대 전략의 일환으로 작년부터 설비 투자가 진행 중이다.

창원공장 내 6만7000㎡ 면적에 3층 높이로 도장공장을 신설하고 있다.

1시간당 60대의 신차 도장이 가능하고, 주요 공정의 전자동화와 환경친화적인 설비구축 등 최상의 제품 품질 확보를 위한 최첨단 기술을 갖췄다.

카젬 사장은 “창원공장 완성차 누적 생산 500만 대 돌파는 회사와 직원 및 이해관계자들에게 있어 중요한 이정표”라며, “창원공장은 대규모 투자를 바탕으로 도장공장 신축 등 진전을 이루고 있으며 창원공장에서 생산될 차세대 글로벌 신제품과 함께 계속해서 팀의 역량을 입증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대량 실업’에 조급해진 트럼프...OPEC+ 중재 안 먹히니 ‘관세 카드’
  • 3
    소득 줄었어도 못 받고, 늘었는데 받고…재난지원금 선정기준 논란

기업 최신 뉴스

  • 1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2
    대주주 투자 끊긴 쌍용차, 마힌드라 철수설 일축…"자산 매각으로 재원 확보"
  • 3
    '코로나 영향' 미국ㆍ유럽 신차판매 사실상 중단…車 수출 감소 불가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