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3전 3승' 맨유, 첼시에 2-0 완승…리그 7위로 '껑충'

입력 2020-02-18 07:53

제보하기

(출처=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인스타그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첼시를 상대로 완벽한 승리를 거두며 올 시즌 상대전적에서 3전 3승을 기록했다.

맨유는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첼시와의 원정경기에서 앙토니 마르시알의 선제골과 해리 매과이어의 추가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맨유는 10승 8무 8패(승점 38)가 되면서 리그 7위로 뛰어올랐다. 승점을 추가하지 못한 첼시(12승 5무 9패·승점 41)는 리그 4위를 유지했지만, 7위 맨유와의 승점차도 3점에 불과하다.

특히 맨유는 올 시즌 유독 첼시를 상대로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개막전에서 첼시를 4-0으로 대파했던 맨유는 카라바오컵(리그컵) 16강전에서도 첼시를 상대로 2-1 승리를 거둔데 이어 이날 경기까지 승리하며 '3전 3승'을 거뒀다.

선제골은 전반 45분 오른쪽 측면에서 완비 사카가 올린 크로스를 마르시알이 달려들며 헤딩 슈팅으로 방향만 바꿔 첼시의 골문으로 집어넣었다.

전반전을 0-1로 뒤진 채 마친 첼시는 후반 9분 코너킥 상황에서 윌리안의 크로스를 커트 주마가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의 푸싱 파울이 선언되며 득점이 취소됐다.

반면 맨유는 후반 21분 코너킥에서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올린 공을 매과이어가 헤딩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하며 첼시의 골문을 갈랐다.

0-2로 뒤진 첼시는 또 한 번 VAR의 희생양이 됐다. 후반 32분 오른쪽 측면에서 메이슨 마운트의 크로스를 올리비에 지루가 헤딩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지만, VAR 결과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며 골이 취소됐다.

결국 남은 시간 득점은 더이상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맨유의 2-0 승리로 끝이 났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사회 최신 뉴스

  • 1
    자가격리 어겨 국립발레단 해고…나대한 재심신청 "징계 부당"
  • 2
    서우진 누구? 김태희 딸로 등장…사실은 남아 ‘성 정체성’ 논란에 母 발끈
  • 3
    단독 경찰 '제2의 타다' 파파 기소의견 검찰 송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