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서 '코로나19' 30번째 확진자 나와…29번째 확진자의 아내

입력 2020-02-17 08:53

제보하기
서울대병원에 입원·격리

(연합뉴스)

국내에서 '코로나19' 30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해외 여행 이력이 없고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도 없어 감염경로가 불명확한 29번째 확진자의 아내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17일 의료계에 따르면 29번째 확진자의 부인도 전날 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대병원에 입원, 격리됐다.

최종 역학조사 결과는 나오지 않았지만, 현재까지 29번째 확진자와 30번째 확진자 부부환자 모두 중국 등 해외 위험지역을 다녀온 적이 없고, 다른 코로나19 환자와도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방역당국의 방역망 밖에서 나온 첫 사례로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동학개미운동’ 1분기 성적표 나왔다
  • 2
    기무라 타쿠야 기부, 마스크 2000장 어디서 구했나?…기부→악플 시달려
  • 3
    [종합] 질본 "대구 사망 의사, 코로나19 관련 사망으로 판단"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 존 크래신스키 주연…"아무 소리 내지마라! 소리 내는 순간 죽는다" - 4월 4일
  • 2
    강원 고성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멧돼지 첫 발견
  • 3
    기상청 "북한 황해북도 송림 동북동쪽서 규모 2.2 지진 발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