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비판’ 임미리 교수, 정치경력 ‘셀프 공개’

입력 2020-02-14 20:27

제보하기
‘안철수 싱크탱크 출신’ 지적에 대응 차원

(출처=임미리 교수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하는 신문 칼럼으로 민주당에 의해 고발당한 임미리 고려대학교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가 14일 자신의 학력, 경력, 정치이력 등을 스스로 공개했다.

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예상은 했지만 벌써부터 신상이 털리고 있어 번거로운 수고 더시라고 올린다”라며 학력과 직업경력, 정당활동 이력 등을 적었다. 임 교수가 올린 정당경력을 살펴보면 임 교수는 1988년 한나라당 소속으로 서울시 의원 선거에 출마했고, 2007년 대선 민주당 경선에서 손학규 후보의 경선 캠프에 몸담았다. 이후 손 후보가 경선에서 패하자 문국현 창조한국당 후보의 캠프에서 홍보부단장, 사이버본부장, 자원봉사센터장 등으로 일했다.

임 교수의 ‘셀프 이력공개’는 민주당이 임 교수를 고발한 경위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그의 정치이력을 거론, ‘칼럼의 의도’를 지적한 데 대해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공보국이 이날 임 교수에 대한 고발을 취하하면서 출입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임 교수는 안철수의 싱크탱크 '내일'의 실행위원 출신으로서 경향신문에 게재한 칼럼이 단순한 의견 개진을 넘어 분명한 정치적 목적이 있는 것으로 판단해 고발을 진행하게 되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 교수는 “위에 적은 것 외에도 몇 가지가 나돌 것”이라며 “예전에 제 이름을 검색하다가 이명박 후보 지지선언 명단에 들어가 있는 것도 봤는데, 그땐 창조한국당에 있을 때니까 누군가가 선거 장사를 할 때 받은 제 명함을 끼워 넣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안철수 캠프에도 제 이름이 올라가 있을 것”이라며 “박사 과정 중이었는데 잘 아는 분이 이름을 넣겠다고 하기에 마음대로 하라고 했다, 하지만 이름만 넣었지 캠프에는 나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민주당은 임 교수가 지난달 28일 경향신문에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을 기고하자 임 교수와 경향신문 담당자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를 놓고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처사라는 비판이 당 안팎에서 거세게 일자 민주당은 하루 만에 고발을 취하했다. 민주당은 고발을 취하하며 “우리의 고발조치가 과도했음을 인정한다”라고 밝혔다.

(출처=임미리 교수 페이스북 캡처)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19 확진자 방문' 신라스테이 해운대, 28일부터 임시휴업
  • 2
    뉴욕증시, 코로나19 공포·연준 긴급 성명에 혼조세…다우 1.39%↓
  • 3
    이현재ㆍ민경욱 컷오프…통합당, 인천 미추홀갑에 전희경 공천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파월 연준 의장, 코로나19 사태에 긴급 성명…3월 금리 인하 가능성 시사
  • 2
    뉴욕증시, 코로나19 공포·연준 긴급 성명에 혼조세…다우 1.39%↓
  • 3
    국제유가, 코로나19 팬데믹 공포에 급락…WTI 4.9%↓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