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스마트폰 Mi 10 시리즈 글로벌 출시일 연기… 코로나19 여파

입력 2020-02-14 14:29

제보하기

샤오미는 MWC 2020 개최일 하루 전인 오는 23일로 예정돼 있던 샤오미 최신 플래그십 스마트폰 'Mi 10' 시리즈의 글로벌 출시일을 연기한다고 14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MWC 2020 개최가 취소된 데 따른 것이다.

샤오미 측은 "유럽에서 별도의 Mi 10 론칭 이벤트를 추후에 진행할 예정"이라며 "신제품 Mi 10 시리즈를 비롯해 더욱 새롭고 놀라운 제품들을 여러분께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19 확진자 방문' 신라스테이 해운대, 28일부터 임시휴업
  • 2
    뉴욕증시, 코로나19 공포·연준 긴급 성명에 혼조세…다우 1.39%↓
  • 3
    이현재ㆍ민경욱 컷오프…통합당, 인천 미추홀갑에 전희경 공천

기업 최신 뉴스

  • 1
    LG전자, 내달 26일 주주총회 개최…권봉석 CEO 사내이사 선임 논의
  • 2
    메르세데스-벤츠 논현 서비스센터 '코로나19' 의심환자 '음성' 판정
  • 3
    넷마블·코웨이, 코로나19 극복 위해 성금 20억 원 기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