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법원, 아마존 손 들어줘…“MS 수주 국방부 클라우드 사업 일시 중단”

입력 2020-02-14 14:29

제보하기
아마존에는 4200만 달러 공탁금 예치 명령

▲아마존 로고. AP연합뉴스
미국 법원이 13일(현지시간) 국방부 클라우드 사업과 관련해 아마존이 제기한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였다. 앞서 아마존은 마이크로소프트(MS)가 수주한 이 사업 진행을 잠정 중단해달라며 가처분신청을 낸 바 있는데, 법원이 아마존의 손을 들어준 셈이다.

미국 CNBC방송과 AP통신에 따르면이날 미 연방청구법원(CFC)의 패트리샤 E. 캠벨-스미스 판사는 아마존이 제기한 가처분신청을 인용해 잠정 중단 판결을 내렸다. 다만 그 구체적인 이유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와 더불어 법원은 가처분신청 인용이 향후 적절치 않은 것으로 드러나 사업 진행과 관련해 손해가 발생할 경우에 대비, 원고인 아마존에게 4200만 달러(약 497억 원)의 공탁금을 내도록 명령했다.

앞서 아마존은 미국 국방부가 추진하는 ‘합동 방어인프라 사업(JEDI·제다이)’의 사업자 선정에서 MS에 고배를 마신 뒤, 지난해 11월 법원에 국방부를 상대로 이의를 제기하는 소송을 냈다. 지난달에는 사업 진행을 잠정 중단해달라는 가처분신청도 제기했다.

JEDI는 국방부와 산하의 방대한 군 기관에 클라우드 컴퓨팅 체계를 도입하는 프로젝트다. 사업 규모가 무려 1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평가된다. 당초 업계에서는 해당 분야의 강자이자 2013년 미 중앙정보국(CIA)의 사업권을 따낸 이력이 있는 아마존이 최종 승자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그러나 지난 7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사업자 선정 재검토를 지시한 이후 MS가 최종 사업자로 선정되는 예상 밖의 결과가 나왔다.

아마존은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개입이 있었다고 주장해왔다. 아마존과 제프 베이조스 최고경영자(CEO)를 눈엣가시로 여기며 공격해 온 트럼프 대통령이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 아마존이 이 사업에 선정되지 못하도록 막았다는 것이다. 아마존 클라우드 사업 부문인 아마존웹서비스(AWS)의 대표 앤디 재시는 작년 12월 “어떤 회사와 그 회사의 CEO를 싫어한다고 목소리를 높이는 현직 대통령이 있을 때 국방부를 포함한 정부 기관이 보복의 두려움 없이 객관적인 결정을 내리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19 확진자 방문' 신라스테이 해운대, 28일부터 임시휴업
  • 2
    뉴욕증시, 코로나19 공포·연준 긴급 성명에 혼조세…다우 1.39%↓
  • 3
    이현재ㆍ민경욱 컷오프…통합당, 인천 미추홀갑에 전희경 공천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파월 연준 의장, 코로나19 사태에 긴급 성명…3월 금리 인하 가능성 시사
  • 2
    뉴욕증시, 코로나19 공포·연준 긴급 성명에 혼조세…다우 1.39%↓
  • 3
    국제유가, 코로나19 팬데믹 공포에 급락…WTI 4.9%↓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