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작년 당기순손실 2299억원…"MOM 홀딩 컴퍼니 평가손실 반영 탓"

입력 2020-02-13 21:28

제보하기

KCC가 지난해 순손실 규모가 확대됐다. MOM 홀딩 컴퍼니(Holding Company) 취득과 관련한 손실이 반영된 탓이다.

KCC는 지난해 당기순손실이 2299억 원으로 전년보다 895% 증가했다고 1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조7196억원으로 11.6%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1336억 원으로 33.5% 줄었다.

KCC의 당기순손실이 천문학적으로 늘어난 뒤에는 MOM 홀딩 컴퍼니가 있다.

KCC 측은 “MOM 홀딩 컴퍼니의 지분법 평가손실이 2591억 원 반영됐고, 취득과 관련한 파생상품 평가 손실 1260억 원을 인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KCC는 분할 존속하는 KCC글라스의 실적은 중단사업손익으로 당기순이익에 포함했다.

KCC글라스의 중단사업손익 2018년 443억3200만 원, 지난해 80억6000만 원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상아, 딸 위한 세 번의 결혼…딸 윤서진은 SNS 스타 ‘팔로워만 5만 명’
  • 2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일왕 탄생 축하식 취소·'철파엠' 박미선·'김현정의 뉴스쇼' 임미리 선거법 위반?·'컬투쇼' 도티, 유민상·'배철수의 음악캠프' BBC 外
  • 3
    스트레이트, 나경원 의원 자녀들 '스펙쌓기' 보도…"아들은 논문, 딸은 해외 연수 의혹"

기업 최신 뉴스

  • 1
    애니메디솔루션, 국내 최초 ‘3D프린팅 기반 맞춤형 코 보형물’ 식약처 허가 획득
  • 2
    ‘이태원 클라쓰’ 인기에…원작 웹툰 구독자 1200만 넘었다
  • 3
    네이처리퍼블릭 "대용량 '손소독제' 출시…용량 10배 늘리고 가격은 반값"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