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정당 인식 팽팽…’수용해야 45.0%, 거부해야 42.8%’

입력 2020-02-13 13:31

제보하기

(자료=리얼미터)
선거법 개정으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된 이후 자유한국당 등 기존 정당이 위성정당을 만들어 정당등록을 신청한 가운데, 이에 대한 찬반여론이 팽팽하게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오마이뉴스’ 의뢰로 기존 정당의 위성정당 신청에 대해 선거관리위원회가 어떤 결정을 해야 하는지 조사한 결과 ‘요건을 갖추었다면 수용해야 한다’는 응답은 45.0%, ‘기존 정당과 같으므로 거부해야 한다’는 응답은 42.8%로 각각 집계됐다. 수용해야 한다는 인식이 오차범위(±4.4%P) 내에서 2.1%P 근소하게 앞선 결과다.

위성정당에 대한 인식은 지지정당과 이념성향에 따라 엇갈렸다. 한국당 지지층에서는 수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77.3%로 거부해야 한다는 의견(11.2%)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반면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17.1%가 수용해야 한다고 답했고, 74.2%가 거부해야 한다고 답해 한국당 지지층과 인식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마찬가지로 보수층에서는 68.6%가 수용해야 한다고 응답했지만 진보층에서는 62.5%가 기존 정당의 위성장당 신청을 거부해야 한다고 답했다.

지역별로는 부산ㆍ울산ㆍ경남(수용 55.0%, 거부 35.1%)과 대구ㆍ경북(53.5%, 37.8%), 서울(48.8%, 38.8%)에서 수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53.9%, 29.1%)과 30대(47.9%, 37.8%)에서 수용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았다. 반면 경기ㆍ인천(42.5%, 50.4%), 40대(33.6%, 59.1%), 광주ㆍ전라(31.7%, 46.8%), 강원(38.3%, 46.7%) 등은 거부해야 한다는 시각이 다수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12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503명(응답률 6.5%)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무선 전화면접(10%)과 무선(70%)ㆍ유선(20%)를 혼용해 무작위로 생성한 전화번호에 임의로 전화를 걸었으며 인구총계에 다르면 통계보정이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4.4%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19 확진자 방문' 신라스테이 해운대, 28일부터 임시휴업
  • 2
    뉴욕증시, 코로나19 공포·연준 긴급 성명에 혼조세…다우 1.39%↓
  • 3
    이현재ㆍ민경욱 컷오프…통합당, 인천 미추홀갑에 전희경 공천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파월 연준 의장, 코로나19 사태에 긴급 성명…3월 금리 인하 가능성 시사
  • 2
    뉴욕증시, 코로나19 공포·연준 긴급 성명에 혼조세…다우 1.39%↓
  • 3
    국제유가, 코로나19 팬데믹 공포에 급락…WTI 4.9%↓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