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기 연장·특별자금 지원…금융권 ‘신종 코로나’ 피해기업 긴급 처방

입력 2020-02-12 05:00수정 2020-02-12 10:16

제보하기
정책금융기관 2조 원 지원, 시중은행도 특별금융·기부 동참

금융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사태가 확산되면서 중소기업·중견기업·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금융 지원에 팔을 걷어붙였다. 정책금융기관과 시중은행 등 금융권은 이번 사태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었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을 대상으로 신규자금 지원, 기존 금융계약 연장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정부와 금융당국은 7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중소기업·중견기업·소상공인에 대한 금융부문 지원 방안을 내놨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었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중견기업은 업종에 제한 없이 신규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대출의 경우에는 금리가 우대되며 보증은 보증료율이 감면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영업, 매출 등에 피해를 입거나 중국 대상 수출입 지연으로 생산차질, 결제지연 등의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이 지원 대상이다.

정책금융기관이 지급하는 신규자금은 2조 원에 달한다. 수출입은행이 1조 원을 지원해 가장많다. 산업은행은 중소기업 최대 50억 원, 중견기업 최대 70억 원의 자금을 지원해 총 3000억 원의 신규자금을 마련했다. 기업은행도 기업당 최대 5억 원을 지원하는 등 총 1000억 원을 준비했다. 이외에도 신용보증기금이 3000억 원, 기술보증기금 1000억 원, 지역신용보증재단 1000억 원, 중소기업진흥공단 250억 원, 소상공인진흥공단 200억 원으로 구성돼 있다.

금융당국 외에도 개별 은행과 카드사, 보험사 등 금융업체들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동참하고 있다. 지원은 크게 특별자금 지원과 대출 만기연장 등이다. 시중은행 중 하나은행이 가장 많은 3000억 원을 긴급경영 안정자금으로 내놨다. 신한은행과 국민은행, 우리은행은 각각 1000억 원 규모 신규 대출금을 지원한다. 한 기업당 한도는 5억 원이다.

기부도 이어졌다. KB금융지주는 아동·노령층·저소득 가정 등을 대상으로 총 5억 원을 지원한다. 또 중국 우한 지역에서 국내로 입국해 격리 수용 중인 교민들에게 데이터 무제한 이용이 가능한 ‘Liiv M 유심칩’ 600개를 제공한다. 신한은행 중국 현지법인인 신한은행(중국)유한공사도 중국 우한시 자선총회에 후원금 3억3000만 원을 전달했다. 우리은행이 중국법인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고통받는 중국 우한시 자선총회에 3억4000만 원을 기부했다.

카드사 역시 소비심리 침체로 직격탄을 맞은 가맹점에 대해 무이자 할부 등 마케팅을 지원한다. 동시에 금융업계는 전 직원의 마스크 착용은 물론 지점 내 손 소독제 비치, 손 씻기 안내문 비치 등으로 바이러스 전염 예방조치에도 앞장서고 있다.

보험사들도 다양한 피해 고객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보험료 납입 유예기간과 연체이자 면제를 제공하고, 보험료 미납으로 인한 계약 실효를 방지하는 특별 부활제도까지 도입한 곳도 생겼다.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만 대비하는 특화보험이 등장하기도 했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수출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중소·중견 기업에 힘이 되고자 신속하게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며 “기업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불안감 해소에 동참하기 위해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대량 실업’에 조급해진 트럼프...OPEC+ 중재 안 먹히니 ‘관세 카드’
  • 3
    소득 줄었어도 못 받고, 늘었는데 받고…재난지원금 선정기준 논란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수출입은행,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신속 금융지원 도입
  • 2
    KB국민은행, 코로나19 금융지원 목적 4000억 규모 ESG채권 발행
  • 3
    코로나19 이후 첫 기업실적 발표…1분기 영업익 17%↓ 전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