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하우시스, 작년 영업익 2.3%↓…건설ㆍ부동산 시장 악화 탓

입력 2020-02-11 17:22

제보하기
4분기 영업익 80.9%↓…"수익성 개선 추세는 이어져"

LG하우시스는 지난해 영업이익이 688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전년 동기보다 2.3% 줄어든 수준이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조1868억 원으로 2.4% 줄었다.

4분기만 보면 매출액 8050억 원, 영업이익 32억 원으로 각각 3.9%, 80.9% 줄었다.

LG하우시스 관계자는 "국내 건설ㆍ부동산 등의 전방 시장 악화로 매출, 영업이익이 모두 감소했다”며 “지난해 시장 상황 악화 속에서도 고부가 제품 매출 확대 및 수주 이익률 개선 등의 노력으로 수익성 개선 추세는 이어지고 있는 만큼 올해는 실적 개선이 더 탄력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력한 브랜드 파워와 프리미엄 인테리어 자재를 앞세워 국내 B2C 인테리어 시장 공략에 주력하고 인조대리석과 바닥재의 글로벌 판매 확대 등에 사업역량을 집중해 매출 확대와 수익성 증대를 동시에 달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LG하우시스는 보통주 1주당 250원, 우선주 1주당 300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시가배당률로 보통주 0.4%, 우선주 1.0%다. 배당기준일은 2019년 12월 31일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19 확진자 방문' 신라스테이 해운대, 28일부터 임시휴업
  • 2
    메르세데스-벤츠 논현 서비스센터 '코로나19' 의심환자 음성 판정
  • 3
    문재인 대통령 “중국인 전면 입국금지 불가능”

기업 최신 뉴스

  • 1
    LG전자, 내달 26일 주주총회 개최…권봉석 CEO 사내이사 선임 논의
  • 2
    메르세데스-벤츠 논현 서비스센터 '코로나19' 의심환자 '음성' 판정
  • 3
    넷마블·코웨이, 코로나19 극복 위해 성금 20억 원 기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