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조선업, 1월 수주량 선두…한국 제쳐

입력 2020-02-10 15:29

제보하기
"우리나라 주력 선종 발주 아직 본격화되지 않아 유의미한 수치라 보기 어려워"

▲현대중공업의 LNG운반선 (사진제공=현대중공업)

우리나라 조선업이 지난달 전 세계 수주량에서 중국에 1위 자리를 빼앗겼다.

다만 우리나라 조선의 주력 선종 발주가 아직 이뤄지지 않은 만큼 추후에 역전할 가능성은 크다.

10일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75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 33척으로 집계됐다.

작년 같은 기간(280만CGT)과 비교했을 때 4분의 1수준에 불과하다.

국가별로 살펴봤을 때 중국은 51만CGT(22척)를 수주한 반면, 우리나라 4만CGT(1척)에 머물렀다. 일본은 지난달 단 한 척도 수주하지 못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우리나라 조선의 주력 선종인 LNG선, 대형 컨테이너선 발주가 아직 본격화되지 않은 상황”이라며 “중국이 주로 건조하는 중소형 유조선, 벌크선 중심의 물량이 대부분이라 유의미한 수치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전달 대비 약 3% 감소한 7560만CGT로 나타났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2632만CGT)이 1위를 차지한 가운데 한국(2203만CGT), 일본(1132만CGT)이 그 뒤를 이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상아, 딸 위한 세 번의 결혼…딸 윤서진은 SNS 스타 ‘팔로워만 5만 명’
  • 2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일왕 탄생 축하식 취소·'철파엠' 박미선·'김현정의 뉴스쇼' 임미리 선거법 위반?·'컬투쇼' 도티, 유민상·'배철수의 음악캠프' BBC 外
  • 3
    스트레이트, 나경원 의원 자녀들 '스펙쌓기' 보도…"아들은 논문, 딸은 해외 연수 의혹"

기업 최신 뉴스

  • 1
    애니메디솔루션, 국내 최초 ‘3D프린팅 기반 맞춤형 코 보형물’ 식약처 허가 획득
  • 2
    ‘이태원 클라쓰’ 인기에…원작 웹툰 구독자 1200만 넘었다
  • 3
    네이처리퍼블릭 "대용량 '손소독제' 출시…용량 10배 늘리고 가격은 반값"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