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주총 쏠림’ 현상 반복…230개사 넘게 몰린 ‘슈퍼 데이’는?

입력 2020-02-09 10:48

제보하기
3월 24일 '슈퍼 데이' 예상…외부감사법 시행 등 여파로 3월 하순 집중돼

▲올해도 기업들의 정기 주주총회가 특정일에 집중되는 문제가 반복될 전망이다. ‘슈퍼 주총’일은 다가오는 3월 24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게티이미지뱅크)

올해도 기업들의 정기 주주총회가 특정일에 집중되는 문제가 반복될 전망이다. ‘슈퍼 주총’일은 다가오는 3월 24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9일 한국상장사협의회ㆍ코스닥협회에 따르면 지난 7일까지 총 238개사(유가증권시장 24개ㆍ코스닥 214개)가 오는 3월 24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이어 3월 25일(87개사), 23일(79개사) 순이다.

3월 24일에 주총을 열기로 한 곳만 보면 유가증권시장(코스피)과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전체 12월 결산 법인 2010개사 중 11.84%에 달한다. 주요 기업으로는 쌍용차, 현대상선, LS산전 등이 있다.

또 25일에는 SK, 한화, 카카오, 포스코 등이, 23일엔 현대미포조선, 한화생명, 한솔제지 등이 주총을 예고한 상황이다.

올해 코스피 상장사 주총은 25일(78개사)에 몰릴 전망이다. 코스닥 상장사는 214개사가 24일에 주총을 열겠다고 밝히며 가장 높은 집중도를 보였다.

상장사협의회ㆍ코스닥협회는 금융위원회와 협의해 ‘주총 집중 예상일’을 정하고 상장사들에 이 날을 피해 주총을 개최할 것을 안내하고 있다. 상장사협의회는 3월 13ㆍ20ㆍ26ㆍ27일을, 코스닥협회는 3월 20ㆍ25ㆍ26ㆍ27ㆍ30일을 집중 예상일로 지정했다.

이 날짜를 피하지 않는 기업도 많다. 두 단체가 공통으로 집중 예정일로 지정한 26일과 27일에는 각각 20개, 56개 사가 주총을 열 예정이다.

주총일이 3월 하순에 몰리는 데는 개정된 외부감사법(주식회사 등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시행 영향이 크단 분석이 제시됐다.

개정 외부감사법 시행으로 상장 법인의 내부회계 관리제도에 대한 인증 수준은 기존 ‘검토’에서 ‘감사’로 상향됐다. 자산총액 2조 원 이상 대기업에 작년 1월부터 적용됐고 자산총액 5000억 원 이상 2조 원 미만 중견기업은 올해 1월부터 적용된다.

넥센타이어의 경우 이 영향으로 20년간 유지해온 ‘1호 주총’ 자리를 내주게 됐다. 올해 회계 감사 업무가 늦어지면서 2월 중순께 열어온 주총을 미루게 된 영향이다. 사실상 2월 개최는 어렵다는 소식도 들린다.

상장사협의회 관계자는 “아무래도 감사가 깐깐해지고 회계법인에 일이 몰리다 보니 업무가 지체되는 경우가 있다”며 “이에 따라 주총 일정을 3월 후반으로 늦추는 기업도 많다”고 설명했다.

한편 올해부터는 사외이사 임기 제한(6년) 제도가 시행되며 기업 사외이사가 대폭 교체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지배구조원에 따르면 코스피 상장기업 중 올해 2∼3월에 임기가 만료되는 사외이사는 총 361개 기업 591명으로, 이 중 161개 기업 사외이사 208명(35.19%)은 임기 제한 때문에 재선임될 수 없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19 확진자 방문' 신라스테이 해운대, 28일부터 임시휴업
  • 2
    뉴욕증시, 코로나19 공포·연준 긴급 성명에 혼조세…다우 1.39%↓
  • 3
    이현재ㆍ민경욱 컷오프…통합당, 인천 미추홀갑에 전희경 공천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KB국민은행, 서여의도 영업부 확진자 방문...1일까지 폐쇄
  • 2
    국민연금, '10%룰' 족쇄도 풀려…증선위 '단기매매차익 반환 예외 인정' 의결
  • 3
    한화자산운용, 5100억 증자…자본규모 국내 운용사 2위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