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 작년 영업이익 968억 전년비 38.9%↓…리테일 감소 영향

입력 2020-02-06 17:27

제보하기

▲대신증권 CI.
대신증권이 리테일 실적 감소 영향으로 작년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40%가량 줄었다.

대신증권은 지난해 연결기준 잠정 영업이익이 968억 원으로 전년보다 38.9% 감소했다고 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조6997억 원으로 전년보다 5.6% 늘었으나 순이익이 1023억 원으로 27.3% 감소했다.

별도기준으로는 매출 2조2883억 원에 영업이익 985억 원, 순이익 876억 원을 기록했다.

대신증권 관계자는 “IPO 리그테이블 3위를 비롯해 PF 부문의 안정적 수익 등 IB에서 실적 호조를 보였고, 트레이딩 부문 역시 시장금리 하락으로 채권평가 이익이 상승해 호조를 보였다”며 “반면 거래대금 감소에 따른 수탁수수료 수입과 이자수입 하락 등 리테일 실적이 하락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19 확진자 방문' 신라스테이 해운대, 28일부터 임시휴업
  • 2
    메르세데스-벤츠 논현 서비스센터 '코로나19' 의심환자 음성 판정
  • 3
    문재인 대통령 “중국인 전면 입국금지 불가능”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KB국민은행, 서여의도 영업부 확진자 방문...1일까지 폐쇄
  • 2
    국민연금, '10%룰' 족쇄도 풀려…증선위 '단기매매차익 반환 예외 인정' 의결
  • 3
    한화자산운용, 5100억 증자…자본규모 국내 운용사 2위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