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현대제철 등급전망 ‘부정적’ 조정…"실적압박 지속"

입력 2020-02-05 17:55

제보하기

글로벌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푸어스(S&P)는 5일 현대제철의 등급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조정했다. 동사의 ‘BBB’ 발행자 신용등급은 그대로 유지했다.

S&P에 따르면 이번 부정적 등급전망은 현대제철의 신용등급이 향후 12~24개월 동안 하향조정 될 가능성이 3분의 1에 이른다고 판단하는 견해를 반영한다. S&P는 영업실적 저하와 신용지표 약화로 인해 현대제철이 현재 신용등급을 유지할 수 있는 여력이 감소했다고 판단했다.

S&P는 현대제철의 상각전영업이익(EBITDA) 대비 차입금 비율이 등급하향의 전제조건인 5.0배를 상회할 것으로 예상했다. EBITDA 대비 차입금 비율이 상당기간 동안 5.0배에 근접하거나 상회하고 실적반등의 징후가 보이지 않을 경우, 동사의 신용등급을 하향조정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는 영업환경 악화로 인한 실적저하, 또는 예상보다 큰 규모의 자본투자로 인해 발생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지분구조 변화 등의 이유로 현대제철의 그룹 내 중요도가 크게 약화되거나, 현대자동차그룹의 그룹신용도가 수익성 압박 확대로 인해 하향조정될 경우에도 동사의 신용등급은 하향조정될 수 있다. S&P는 현대제철과 현대차그룹의 완성차 부문 간 밀접한 사업 관련도를 반영해 동사를 전략적으로 중요한(strategically important) 자회사로 평가한다.

S&P는 아태지역 경제성장 둔화 속 철강제품의 가격하락과 판매량 감소로 인해 현대제철의 영업실적 압박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상아, 딸 위한 세 번의 결혼…딸 윤서진은 SNS 스타 ‘팔로워만 5만 명’
  • 2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일왕 탄생 축하식 취소·'철파엠' 박미선·'김현정의 뉴스쇼' 임미리 선거법 위반?·'컬투쇼' 도티, 유민상·'배철수의 음악캠프' BBC 外
  • 3
    스트레이트, 나경원 의원 자녀들 '스펙쌓기' 보도…"아들은 논문, 딸은 해외 연수 의혹"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하나은행, 수출기업 위한 '수출e-구매론' 출시
  • 2
    [이시각 상한가] 피씨디렉트(▲3250) - 18일 오전 9시24분
  • 3
    JB금융, 프놈펜상업은행 지난해 순익 207억…역대 최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